4
부산메디클럽

나쁜 청약통장은 없다…줄 잇는 알짜분양에 가입 증가세

‘9·13대책’ 후 해지 급증·가입 주춤

  • 국제신문
  • 김영록 기자 kiyuro@kookje.co.kr
  •  |  입력 : 2019-05-01 19:17:47
  •  |  본지 3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부산지역 1월 기점 신규가입 늘어
- 2월 7152계좌·3월 5463계좌 급증

- 부산진구 등 인기지역 분양 본격화
- 20~40대, 똘똘한 한 채·새 집 노려
- 청약제도 개편 전 재가입 움직임도

올해 초 한 대기업 취업에 성공한 박민기(27) 씨는 취업과 동시에 ‘주택청약 종합저축(이하 청약통장)’에 가입했다. 최근 부동산 시장 규제로 청약통장 무용론까지 나오지만, 자신과 같은 사회 초년생에게는 청약통장이 있어서 나쁠 것은 없다는 판단에서다. 박 씨는 “실제 거주하기 위한 새 아파트를 마련할 때 나 같은 무주택자에게는 청약통장이 필수라고 들었다. 혹시라도 거주할 수 없는 상황이 되면 청약통장으로 새 아파트를 분양받은 뒤 웃돈을 받고 되팔 수 있을 것으로 판단했다”고 말했다.
   
정부의 부동산 규제 정책으로 감소세를 보이던 청약통장 가입자가 다시 늘어나고 있다. 사진은 최근 부산 동구에 개관한 지원건설 ‘서면 지원더뷰 파크’ 견본주택을 찾은 고객이 직원의 설명을 듣고 있는 모습. 국제신문 DB
부산도 본격적인 분양 시즌이 시작되면서 박 씨와 같은 사례가 늘고 있다. 정부의 강력한 분양시장 규제 탓에 청약통장 무용론까지 퍼지면서 다주택자를 중심으로 청약통장을 해지하는 사례가 늘었던 흐름과는 반대다. 20~40대 실수요자층을 중심으로 청약통장에 가입하는 경우가 다시 늘고 있다. 2015년 청약 저축과 청약예금·청약부금을 일원화하면서 주택청약 종합저축은 현재 청약통장 중 유일하게 신규 가입이 가능한 통장이다.

1일 금융결제원 통계를 보면 지난해 9월 정부의 9·13 부동산 규제를 기점으로 감소세를 보이던 청약통장 가입자가 지난 1월을 기점으로 다시 늘고 있다. 지난해 12월에는 청약통장 계좌 수가 159만402개로 전월보다 무려 5874개나 줄었다. 2017년에는 청약통장 가입자가 최대 1만4000개 이상 늘어나는 등 거의 매월 1만 개 이상 증가했지만, 지난해 들어 증가 폭이 조금씩 줄기 시작했다.

   
하지만 올해 들어 청약통장 가입자가 조금씩 늘기 시작했다. 지난 1월 1807개가 증가하더니 2월에는 7152개가 늘었고 3월에도 5463개가 늘어 부산지역 청약통장 가입자 수는 처음으로 160만 개를 넘어서 160만4824개를 기록했다.

이는 전국적으로도 비슷한 흐름을 보였다. 지난해 12월 청약통장 가입자는 전달보다 2만 개 늘어나는 데 그쳤지만 지난 1월에는 10만6472개가, 2월에는 전달보다 15만8507개 증가했다. 지난 3월 전국 청약통장 가입자는 전달보다 13만2016개가 늘어난 2296만7763개를 기록했다.

기존 주택시장은 여전히 침체의 늪에서 벗어나지 못하지만 새 아파트는 주변 오래된 아파트에 비해 가격 상승 가능성이 커 실수요자를 중심으로 청약통장 가입이 증가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앞서 정부 규제로 다주택자가 새 아파트 청약에 참여할 기회가 줄면서 다주택자를 중심으로 청약통장을 해지하는 사례가 많았다. 지난해 12월부터 시행된 ‘주택공급에 관한 규칙’을 보면 투기과열지구와 청약과열지구, 수도권과 광역시에서 추첨제로 입주자를 선정할 때 추첨 대상 물량의 75%는 무주택자에게 우선 공급한다고 돼 있다. 또 나머지 25%도 무주택자와 다주택자가 함께 경쟁해 다주택자의 당첨 가능성이 크게 떨어진다. 비조정대상지역에서는 청약통장에 가입한 뒤 6개월만 지나면 청약에서 1순위 자격을 얻지만, 조정대상지역은 2년이 지나야 한다.

동의대 강정규(부동산학) 교수는 “부산진구 등지에서 올해 분양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면서 ‘똘똘한 한 채’를 노리는 20~40대 무주택 실수요자층을 중심으로 청약통장에 관심이 많다. 또 청약제도가 언제 다시 바뀔지 모른다는 인식도 생기면서 청약통장에 일단 가입하고 보자는 움직임도 있다”고 말했다.

김영록 기자 kiyuro@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많이 본 뉴스RSS

  1. 1대동병원 코로나19 신속대처로 확산 막아
  2. 2빈집을 창작 공간으로…‘반딧불이’ 입주작가 모집
  3. 3아시아드요양병원 코호트격리…환자·의료진 293명 발 묶여
  4. 4오늘의 운세- 2020년 2월 25일(음 2월 2일)
  5. 5코로나19 사망자 ‘선 화장 후 장례’
  6. 6황의조, 네이마르·음바페 앞에서 시즌 6호 골
  7. 7이언주 “다른지역 출마해도 반발 나와…꼭 중영도 나갈 것”
  8. 8[기고] 동네 의사들이 나서야 할 때다 /황성환
  9. 9“기침 때 가슴에 통증”…잇단 감기 진단에도 불안해 선별진료소 방문
  10. 10“코로나19, 면역력 강한 한국인 잘 이겨낼 것”
  1. 1심재철·곽상도·전희경 의원, 병원서 코로나19 검사 … 하윤수 한국교총회장과 접촉
  2. 2'신천지 강제해체' 청와대 국민청원, 24일(오늘) 41만명 돌파
  3. 3국회 사상 초유 'Closed'…본회의 취소 건물 폐쇄
  4. 4文 대통령 "추경안 편성 검토하라...경제 회복 위해 과감한 재정 투입 필요"
  5. 5정부, 베트남의 한국인 격리에 엄중 항의
  6. 6여당 부산 북강서을 전략공천 카드 있나
  7. 7여당 김해을 김정호 공천 유보…통합당 후보 보고 결정?
  8. 8 홍남기 “추경 편성 필요하다 판단…속도감있게 검토”
  9. 9이언주 “다른지역 출마해도 반발 나와…꼭 중영도 나갈 것”
  10. 10통합당 중영도 예비후보들 “정정당당히 경선 치르자”
  1. 1해양수산 정책현장 찾아가는 ‘바다드림’팀 발족
  2. 210년 끈 부산공동어시장 현대화 닻 올린다
  3. 3해수부, 300억 규모 ‘수산벤처창업펀드’ 조성 추진
  4. 4코로나 피해 중기 경영자금 신청 쇄도
  5. 5세계로 나갈 ‘해운·물류’기업 찾습니다
  6. 6“코로나 고통 분담”…기업들 임대료 인하·물품구매 온정 러시
  7. 7부산상의, 대구에 마스크 5000장 지원
  8. 8이사도 미뤄…지역 부동산시장마저 꽁꽁 얼렸다
  9. 9한전KPS, '코로나19 확산 방지' 성금 2000만 원 기탁
  10. 10국립해양박물관도 코로나19에 휴관
  1. 1부산시, ‘코로나19’ 6-16번 확진자 동선 공개 … “7번 확진자 동선 파악중”
  2. 2하루 만에 22명 추가…부산 코로나19 확진 38명
  3. 3양산 두번째 코로나 확진자 발생, 양산시 동선공개
  4. 4사하구청 부산 18번 확진자 동선 공개 ‘PC방-경마장-편의점’
  5. 5경남 ‘코로나19’ 추가 확진자 7명 중 6명은 신천지교회 관련자
  6. 6 부산 금정구, 30·37번 확진자 동선 공개 … 부산대 금정회관 등 노출
  7. 7 부산 금정구, 30번 확진자 동선 공개 … 해운대 팔레드시즈콘도 이용 이력
  8. 8정부 “대구 지역 ‘코로나19’ 4주 내 안정화 목표”
  9. 9포항공대 협력기관 직원 ‘코로나19’ 확진…임시 휴교
  10. 10 울산 “중구 다운동 50세 주부, 코로나19 확진”
  1. 1'페르난데스 데뷔골' 맨유, 완벽한 경기력 선보이며 왓포드 3-0로 제압해…"리그 순위 5위로 격상"
  2. 2‘고수를 찾아서 2’배관구 한무도 계승자
  3. 3 부산시 “3월 세계탁구선수권대회 연기 적극 검토”
  4. 4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프로축구 K리그 개막 잠정 연기”
  5. 5코로나19 확산에 K리그 개막 잠정 연기
  6. 6“롯데 포수진 실력은 안 빠져…신인급 멘탈 관리가 중요”
  7. 7MLB닷컴서 토론토 등 5개 구단 ‘생각보다 괜찮은 팀’ 선정
  8. 8황의조, 네이마르·음바페 앞에서 시즌 6호 골
  9. 9이경훈, 1타 차로 톱10 실패
  10. 10“코로나 불안 없도록 부산시와 정보공유·방역에 만전”
다시 뛰는 부산 신발산업
브랜드비
다시 뛰는 부산 신발산업
마우(馬又)
  • 2020하프마라톤대회
  • 제8회 바다식목일 공모전
  • 2020 어린이 극지해양 아카데미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