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금융업계 상반기 1200명 이상 뽑는다

공기업 4곳과 시중은행 4곳

  • 국제신문
  • 박지현 기자 anyway@kookje.co.kr
  •  |  입력 : 2019-04-15 19:13:58
  •  |  본지 15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기은 220명·한국투자公 27명
- 신한銀, 규모 늘려 300인 이상
- 부산 ·경남은행은 이번에 빠져

올해 상반기 금융 공기업과 은행에서 1200명 이상을 채용한다.

상반기 채용을 확정한 곳은 기업은행, 신용보증기금, 수출입은행, 한국투자공사 등 4개 금융공기업과 신한은행 우리은행 KEB하나은행 등 4개 시중은행이다. 이들이 15일까지 밝힌 채용 규모는 1200명을 웃돈다.

기업은행은 올해 상반기 220명을 뽑는다. 영업점 인력 수요가 많아 채용 인원이 지난해 상반기보다 50명 늘었다. 수출입은행은 상반기 신입 직원 30명을 채용한다. 2003년 이후 16년 만에 처음으로 상반기 채용을 하는 신용보증기금은 일반전형(55명)과 특별전형(15명)으로 나눠 뽑는다. 일반전형 중 20명은 비(非)수도권 지역인재로 구분해 선발한다. 한국투자공사는 27명을 채용한다. 산업은행과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는 상반기 채용 여부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상반기 시중은행 채용 규모는 최소 860명 이상이 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은행이 우수한 실적을 바탕으로 명예퇴직을 적극 실시해 신규 채용이 더 늘 수도 있다.

신한은행은 지난해 상반기 채용 규모인 300명보다 더 많은 인원을 채용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우리은행도 상반기에 200~250명을 뽑을 계획이다. NH농협은행은 올해 360명의 신입 채용을 마무리했다. KEB하나은행은 올해 처음 상반기 채용을 검토하지만 아직 채용 규모를 확정 짓지 않았다. KB국민은행도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상반기 특성화고 채용이 예정됐지만, 채용 규모는 미정이다. 부산은행과 경남은행은 상반기 채용을 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채용 비리 여파로 올해 금융권 채용 전형은 어느 때보다 엄격하게 진행될 전망이다. 시중은행은 은행연합회의 모범 규준에 따라 성별·연령·학교 차별을 금지한다. 대부분 필기시험을 치른 뒤 블라인드 방식으로 면접을 진행한다. 금융 공기업은 공공기관 채용 지침에 따라 학교명과 학업 성적, 사진, 성별, 생년월일 등 정보를 지원서에서 삭제하는 블라인드 채용이 일반화돼 있다.

금융 공기업과 은행은 대우나 직업 안정성이 좋아 취업 준비생이 선호하는 직장으로 꼽힌다. 2017년 기준 금융위원회 산하 7개 공공기관의 직원 1인당 평균 보수는 9309만 원으로 전체 공공기관 직원의 평균 보수보다 38.8% 많았다. 시중은행도 평균 연봉이 9000만 원대다.

박지현 기자 anyway@kookje.co.kr

◇ 금융공기업·시중은행 상반기 채용 계획

기업

채용인원(명)

기업은행

220

수출입은행

30

신용보증기금

70

한국투자공사

27

신한은행

300 이상

우리은행

200~250

NH농협은행

360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많이 본 뉴스RSS

  1. 1근교산&그너머 <1184> 경남 산청 대원사계곡길
  2. 2"찌질하고 짠내나는 꼰대인턴 속 열찬이, 나와 80% 정도 닮아"
  3. 3오동통 낙지, 뽀얀 전복…통영바다서 건져낸 해물 한상
  4. 4[서상균 그림창] 다급한 사람들
  5. 5하늘 맞닿은 초원서 동해가 한눈에…강원도 ‘당일치기’ 가볼까
  6. 6[다이제스트] 임실서 천년 고찰, 순창선 출렁다리 체험 外
  7. 7부산 이동준, K리그1 10라운드 MVP 선정
  8. 8부산 교정시설(구치소·교도소) 통합이전 민관 협의체 7개월째 헛바퀴
  9. 9286일 만에 터진 이강인 ‘극장골’
  10. 10손흥민 박지성 홍명보 이영표, AFC 팬투표 월드컵 베스트 11
  1. 1윤석열 “수사지휘 존중…독립수사본부 꾸리겠다”
  2. 2노영민 “7월 내 반포아파트 처분 … 국민 눈높이 미치지 못해 송구”
  3. 3남보다 못한 우리편…시의회 의장선거 여당 반란표가 11표
  4. 4서울 아파트 후폭풍…박민식·유재중·이진복 “출마 땐 처분”
  5. 5정세균 “한 채 남기고 다 팔아라”…당·정·청 고위직에 부동산 ‘역풍’
  6. 6정부, 내달 낙동강 물 공급 계획안 발표
  7. 7내년 부산 시장 선거에 '서울 아파트' 쟁점 점화
  8. 8부울경신공항 침묵 정치권에 불만
  9. 9국토위 PK 여당 0명 야당 4명…관문공항 제대로 챙길까
  10. 10예결위 부산의원 3명…내년 국비 기대반 우려반
  1. 1주가지수- 2020년 7월 8일
  2. 2 한국신발디자인공모전 개최
  3. 3 올뉴 아반떼 N라인 렌더링 공개
  4. 4 넥센타이어 우수 품질업체 선정
  5. 5금융·증시 동향
  6. 6트럭부터 경차까지…‘차박(차+숙박)’ 열풍에 캠핑카 쏟아진다
  7. 7 황금알이라던 BIFC(부산국제금융센터) 상가…카페만 북적, 곳곳 '임대·매매'나붙어
  8. 8항공업계 재편 ‘난기류’…제2 한진해운 사태 우려
  9. 9화물차 캠핑카로 개조해도 화물 운송기능 그대로 유지
  10. 10 서브원
  1. 1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 63명…해외유입 3개월여 만에 최다
  2. 2부산 코로나19 신규 확진 ‘0’…러 선원 7명 완치
  3. 3오늘내일 내륙 곳곳에 소나기…모레 전국 확대
  4. 4WHO, 코로나19 공기감염 가능성 새로운 증거로 인정
  5. 5코로나19로 전국 480개 학교 등교 수업 중단…전날 대비 6곳↑
  6. 6거제 코로나19 확진자 2명 추가. 카자흐스탄 30대 40대 남성
  7. 7타워크레인 고공농성 벌인 50대, 9시간 만에 내려와
  8. 8‘손석희 공갈미수’혐의 김웅, 1심서 징역 6개월
  9. 9여름밤 해운대 해수욕장서 치맥 못 먹는다
  10. 10진주 화학제품 공장서 질산 용액 누출 … 인명 피해 없어
  1. 1이강인 ‘2호 골’ 드디어 터졌다 … 발렌시아 구한 감아 차기
  2. 2'야구로 하나되자' 롯데, 2차 응원 전한다
  3. 3부산 이동준, K리그1 10라운드 MVP 선정
  4. 4손흥민 박지성 홍명보 이영표, AFC 팬투표 월드컵 베스트 11
  5. 5286일 만에 터진 이강인 ‘극장골’
  6. 6불펜 악몽 ‘롯데시네마’ 또 돌아왔다
  7. 7류현진, 마스크 쓰고 캐치볼 훈련
  8. 8토트넘 VS 에버튼 선발 라인업 공개...‘손흥민 출격’
  9. 9“첫 대회부터 메이저급…부산오픈 지역 자긍심 높일 것”
  10. 10연장 12회 말 끝내기 역전포 허용... 롯데, 다잡은 경기 또 놓쳤다
우리은행
다시 뛰는 부산 신발산업
서브원
다시 뛰는 부산 신발산업
와이에이치
  • 2020 어린이 극지해양 아카데미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