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청약 미달될까…지역 건설사 분양가 산정 골머리

완판 목표로 분양가 낮추려해도 공사비 매년 올라 기업에도 부담

  • 국제신문
  • 김영록 기자 kiyuro@kookje.co.kr
  •  |  입력 : 2019-02-20 19:24:09
  •  |  본지 2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수익 원하는 건설사·조합과 마찰
- 협의 못해 분양일정 늦어지기도

부산의 한 재개발 지역에 아파트를 짓는 지역 A 건설사는 오는 5월 일반 분양을 앞두고 고민이 깊어졌다. 재개발 조합과 협의해 분양가격을 책정해야 하는데 최근 부동산 시장이 침체기에 빠지면서 금액을 어느 정도 선으로 해야 할지 쉽게 결정하지 못했다. 애초 3.3㎡당 1400만 원 선에서 분양가를 책정하려고 했지만, 청약 미달사태 등에 대한 걱정이 컸다. 결국 조합과 협의해 분양가를 낮춰 1200만 원 선으로 하기로 했다. A 건설사 관계자는 “청약에서 미달이 나는 것보다는 합리적인 가격으로 아파트를 완판하는 것이 우선이라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이른바 ‘브랜드 아파트’로 분류되는 B 건설사도 마찬가지다. B 건설사도 부산 한 재개발 지역의 공사 수주를 맡아 진행 중이다. B 건설사는 주변 시세와 최근 부동산 시장 경기를 고려해 분양가를 1300만 원대 초반으로 책정해 일반분양을 진행하려고 했지만, 조합의 반대에 부딪혀 분양가를 확정하지 못하고 있다. 이 지역 조합은 분양가를 1400만 원 이상으로 책정하기를 원한다. B 건설사 관계자는 “분양시장 경기가 좋지 않아 주변 시세보다 가격이 높은 1400만 원대에 분양을 진행했다가는 청약에서 미달이 날 확률이 높다. 조합과 협의해 적정한 분양가를 찾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20일 지역 건설업계의 말을 종합하면 올해 일반분양을 앞둔 건설사들이 분양가를 책정하는 과정에서 골머리를 앓고 있다. 정부의 각종 부동산 규제 정책으로 분양시장이 실수요자 위주로 재편된 만큼 분양가격이 아파트를 결정하는 중요 척도가 됐다. 이 때문에 실수요자의 눈길을 끌 수 있는 합리적인 분양가격이 필요한데 그렇게 되면 건설사나 재개발·재건축 조합에서 가져갈 수 있는 수익이 줄어들기 때문이다.

기업 입장에서는 청약 미달과 미분양 사태를 고려하면 분양가를 낮춰야 그나마 가격 경쟁력을 갖출 수 있다. 하지만 매년 땅값이 오르는 데다 주 52시간 근무제 등의 문제로 공사비가 오르는 만큼 분양가는 늘 수밖에 없다. 실제 부산지역 아파트 평균 분양가격은 매년 상승세를 보인다. 3.3㎡당 아파트 평균 분양가격은 2016년(1월 기준) 1040만 원이었지만 2017년에는 1070만 원으로 오르더니 지난해에는 1267만 원까지 늘었다. 올해는 1342만 원까지 올랐다. 최근 건설산업연구원은 주 52시간 근무제가 시행되면 공사비는 평균 4.3%, 최대 14.5%까지 오를 것으로 분석했다.
재개발·재건축 조합과의 마찰도 있다. 수익을 많이 남기기 위해 조합에서는 시세보다 무조건 높게 분양가를 책정하기를 바라는 경우가 많다. 조합과 분양가를 협의하는 과정에서 일반분양 일정이 지연되기도 한다. 솔렉스 마케팅 김혜신 부산지사장은 “분양만 하면 아파트가 완판되던 시기는 지난 만큼 분양 가격을 책정하는 데 신중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김영록 기자 kiyuro@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우리은행

 많이 본 뉴스RSS

  1. 1류현진 선발 하루 연기, 23일 콜로라도전 등판
  2. 2정우영, 뮌헨 떠나 프라이부르크로 이적
  3. 3[사설] 부산구치소·교도소 이전, 이번엔 제대로 주민 설득을
  4. 4박찬호·이국종…한국당, 본인 의사 무관 영입 거론
  5. 5잦은 가정폭력 피해 달아났는데…남편 말에 속아 위치추적해준 경찰
  6. 6경성대학교 예술종합대학 사진학과, 환경미화 담당자에게 꽃과 케이크 선물
  7. 7회동수원지 인근 모든 마을, 상수원보호구역서 해제되나
  8. 8선수 기량 과신…롯데 안일함이 ‘꼴찌 참사’ 불렀다
  9. 9카톡으로 택배 예약·결제 한 번에
  10. 10김도읍 반발·장제원 환영…구치소·교도소 통합이전 희비
  1. 1탁현민, 이언주 자료요구에 "시간낭비 하지마라"
  2. 2김해신공항 계획 총리실에서 재검증 합의
  3. 3정경두 국방장관, 대국민 사과…"허위·은폐 철저 조사해 엄정조치"
  4. 4나경원 “‘달창’, 달빛창문인 줄”…전여옥 "달창, 닳거나 해진 밑창"
  5. 5박찬호·이국종…한국당, 본인 의사 무관 영입 거론
  6. 6국방부, 北선박에 뚫린 감시망 규명위한 합동조사단 현장급파
  7. 7중구 보수동 중부산새마을 금고 6.25 참전유공자 등 사랑의 좀도리 백미 나눔 추진
  8. 8부산대개조 정책투어 다섯번째, 남구 선물보따리를 안다
  9. 9김도읍 반발·장제원 환영…구치소·교도소 통합이전 희비
  10. 10연산9동, ‘연산9동사 건립 1주년 주민 한마음 잔치’ 개최
  1. 1부산해수청, 동백섬 일대 쓰레기 수거
  2. 2부산 본사 10곳 중 기보·남부발전 ‘우수’…영진위 ‘미흡’ 기관장 경고 조치
  3. 3‘피(웃돈)’ 말리는 부산 분양시장
  4. 4올 여름 고수온 전망…적조 비상
  5. 5동래 행복주택에 몰린 청춘들…‘시청앞 사업’도 힘 받나
  6. 6르노삼성 ‘더 뉴 QM6’ 타고 정상화 달린다
  7. 7신동주, 일본 롯데 주총서 본인 이사 선임 제안
  8. 8유럽 관문에 물류거점…수출비용 줄인다
  9. 9“해운 재건 중장기 전략 짜고 선·화주 상생안 찾아야”
  10. 10스페인 원양선원 유골 3위, 국내 이장
  1. 1송가인 교통사고 “화물트럭이 차량 측면을… 차량 80% 파손, 정밀검사”
  2. 2라벨갈이 디자이너 붙잡혀… ‘27만 원→130만 원’ 5배 가격 뻥튀기
  3. 3봉욱 대검 차장검사 사의…윤석열 선배들 줄사표 예고
  4. 4라벨갈이 디자이너 A씨, 중국산을 백화점 명품으로 둔갑시켜 얻은 수익이…
  5. 5김주하, 식은땀 흘리다 앵커 교체…20일 뉴스는 어떻게?
  6. 6부산 서구 혼자 살던 50대 여성 숨진 지 석달 만에 발견
  7. 7새로 개통한 해운대 BRT 구간서 싱크홀 발생 잇따라
  8. 8봉욱 대검 차장 사의… ‘검사동일체 원칙’ 윤석열 선배·동기 이탈 우려
  9. 9새벽에 횡단보도 건너던 40대 택시에 치여 숨져
  10. 10상산고 자사고 취소 위기 ‘단 0.39점’ 탓… 23개 전국 자사고 운명은
  1. 1허민 의장 캐치볼 논란에 구단 "선수들 자발적 참여였다"
  2. 2류현진 선발 하루 연기, 23일 콜로라도전 등판
  3. 3정우영, 뮌헨 떠나 프라이부르크로 이적
  4. 42016년 데뷔 동기들, 한국여자프로골프 황금세대 연다
  5. 5류현진, 23일 콜로라도전 등판…다음 달 10일 올스타전 출전 유력
  6. 6정우영, 바이에른 뮌헨 떠나 프라이부르크에 새 둥지
  7. 7선수 기량 과신…롯데 안일함이 ‘꼴찌 참사’ 불렀다
  8. 8다저스, 올 시즌 빅리그 첫 50승 선착…구단 역사상 42년 만
  9. 92016년 데뷔 동기들, 한국여자골프 황금세대 열까
  10. 10
부산지역 고용 우수기업
모전기공
이제는 원전해체산업이다
왜 원전해체산업인가
  • 부산관광영상전국공모전
  • 시민초청강연
  • 번더플로우 조이 오브 댄싱
  • 유콘서트
  • 어린이경제아카데미
  • 어린이극지해양아카데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