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BPA신사옥 북항재개발지에 지어야”

시민단체 “민간자본 유치위해 공공부문이 투자 선도 바람직”

  • 국제신문
  • 이은정 기자
  •  |  입력 : 2018-10-11 18:43:20
  •  |  본지 16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부산 북항 재개발사업이 착공 10년이 되도록 지지부진한 가운데 지역 시민단체가 항만공사 사옥 건립 등으로 공공부문이 투자를 선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부산항을 사랑하는 시민모임은 “현재 북항 재개발지역의 민간투자 유치가 쉽지 않은 상태”라며 “재개발지역 활성화를 위한 마중물 역할을 공공부문이 맡아야 한다”고 11일 밝혔다. 시민모임은 공공 투자의 하나로 개발 주체인 부산항만공사의 신사옥 건립을 제시했다.

박인호 시민모임 공동대표는 “공공부문이 먼저 투자하고 나서 민간투자를 끌어낸 일본의 항만 재개발 사례를 벤치마킹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시민모임은 항만공사가 새 사옥을 지어 항만물류 분야 공기업은 물론 민간기업들을 모아 북항 재개발지역의 랜드마크 역할을 하고 시너지 효과를 창출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부산항만공사는 2004년 6월 설립 이후 자체 사옥이 없어 13년 동안 민간건물을 빌려서 사용하다가 지난해 옛 연안여객터미널 건물을 임시 사옥으로 이용하고 있다. 임시 사옥은 낡고 좁은 데다 북항 재개발 계획에 따라 해양관광센터로 사용될 예정이어서 향후 몇 년 내에 비켜줘야 한다.

이은정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차곡차곡 파생금융상품 상식
국채선물, 금리변동 대비한 안전장치
부산형 협동조합 길찾기
좋은돌봄 재가노인 복지센터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