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지역밀착 영업 강화…지방은행 점포 덜 줄였다

고용진 의원 금감원 자료 공개

  • 국제신문
  • 김미희 기자 maha@kookje.co.kr
  •  |  입력 : 2018-10-10 20:14:45
  •  |  본지 13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인터넷·모바일 거래 확대로
- 시중은행 5년간 884개 감소
- 부산·경남은행 4곳 줄어 대조
- 주 고객인 고령층 위해 점포유지

시중은행들이 인터넷과 모바일 거래 확대에 따라 점포 수를 대폭 줄이고 있는 것과 달리, BNK부산은행 등 지방은행은 기존 점포 수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방은행의 경우 지역경제에 뿌리를 두고 성장한 만큼 단순히 효율성보다는 지역밀착형 영업을 강화하고 있기 때문이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고용진(서울 노원갑)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은행별 점포 수 현황을 분석한 결과 올해 6월 기준 총 6768개로 2013년(7652개)과 비교했을 때 884개(-11.6%) 감소했다고 10일 밝혔다. 점포 수 감소는 시중은행을 중심으로 이뤄졌다. KEB하나은행 점포는 올 6월 말 기준 765개로 2013년 말(980개) 대비 215개(-21.9%)나 줄었다. 국민은행(-152개)과 씨티은행(-133개) 등의 점포 수도 크게 줄었다.

하지만 BNK부산은행은 2013년 263개에서 지난해 단 1개 줄어든 262개를 기록했다. BNK경남은행의 점포 수 역시 2013년 168개에서 3곳 줄어든 165개다. 시중은행은 디지털뱅킹의 발달 등을 이유로 점포를 대거 통폐합하고 있지만, 지방은행은 서민경제의 주축인 지역 자영업자와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현장 영업을 중점적으로 펼치면서 점포 수를 유지하고 있다는 게 업계의 분석이다.

부산은행 관계자는 “지방은행은 시중은행이 진출하지 않은 동네 구석구석까지 점포를 냈는데 점포 수를 대폭 줄이면 온라인 거래에 익숙하지 않은 고령층을 비롯해 지역주민 불편이 클 것”이라며 “점포 운영의 수익성이 떨어지더라도 고객 편의를 위해 점포 수를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국내 16개 은행의 무인자동화기기는 올 6월 말 현재 4만3831개로 2013년 말(5만5513개)과 비교했을 때 1만1682개(-21.0%) 줄었다. 고객들의 현금 사용이 빠르게 감소한 데다 현금자동입출금기(ATM)를 통한 수수료 수입이 감소하는 것이 이유로 손꼽힌다. 반면 편의점 등 ‘은행 밖’에 있는 ATM 수는 늘고 있다. 금융사 이외 업체가 운영하는 ATM은 2013년 3만7426대에서 2016년 4만619대로 늘어 올해 5만 대를 돌파할 것으로 보인다.

고 의원은 “은행권이 효율화와 수익성을 위해 점포와 무인자동화기기를 계속 축소할 것으로 보인다”면서 “이를 강제로 막을 수는 없지만, 노인 등 금융취약계층의 거주비율이 높은 지역에선 은행의 사회적 역할을 고려해 포용적 금융을 실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미희 기자 maha@kookje.co.kr

◇  최근 5년간 은행별 점포수 현황
 (단위 :개)

은행

하나은행

씨티은행

SC
제일은행

부산은행

경남은행

대구은행

2013

980

191

343

263

168

252

2014

951

134

283

271

161

256

2015

934

133

254

269

169

254

2016

862

133

254

265

167

258

2017

775

44

239

262

165

252

2018
(6월기준)

765

44

230

262

165

249

2013 대비 증감
(%)

-215
(-21.9)

-147
(-77.0)

-113
(-32.9)

-1
(-0.4)

-3
(-1.8)

-3
(-1.2)

※자료 : 금융감독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3F'로 스타트업 키우자
기술자숲
'3F'로 스타트업 키우자
트렌스폼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