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 영세자영업자 재기 지원 나섰다

신용보증재단중앙회와 협약, 채무 조정 프로그램 등 제공

  • 국제신문
  • 김미희 기자
  •  |  입력 : 2018-09-11 19:17:17
  •  |  본지 13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와 신용보증재단중앙회가 영세자영업자 재기 지원에 나선다.
   
캠코 문창용(오른쪽) 사장과 신용보증재단중앙회 김병근 회장. 캠코 제공
캠코는 11일 부산 남구 문현동 부산국제금융센터(BIFC) 본사 47층 대회의실에서 신용보증재단중앙회와 소기업·소상공인 등 영세자영업자 재기 지원 및 부실채권 관리의 효율성 제고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캠코가 신용보증재단중앙회 및 지역 신용보증재단이 보유한 소기업·소상공인 등 영세자영업자의 상각 채권을 인수한 후 채무자 맞춤형 채무조정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생활안정자금과 취업·재창업 지원 등을 통해 영세자영업자의 재기를 돕기 위해 마련됐다.

캠코는 이번 업무협약 체결로 부실채권 인수 대상기관을 기존 금융공공기관(기술보증기금, 신용보증기금, 예금보험공사, 주택금융공사 등)에서 지역 신용보증재단 등 중소벤처기업부 산하단체까지 확대함으로써 채무자에 대한 체계적인 신용회복지원 강화, 채권관리 비용 절감 및 공공기관 기능 중복 해소를 통한 재정부담 완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했다.

앞으로 두 기관은 ▷신용보증재단중앙회 및 16개 지역 신용보증재단이 보유한 영세자영업자 상각 채권 양도·양수를 통한 재기 지원 ▷채무조정제도 및 추심제도 개선 등 채권관리제도를 개선하기 위한 정보 공유 및 협력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할 계획이다. 또 캠코는 영세자영업자의 재기를 돕기 위해 ▷상환 능력에 따른 ‘채무자 맞춤형 채무조정’ ▷성실 상환 고객에 대한 생활안정자금 ▷취업알선 등을 지원한다.

김미희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차곡차곡 파생금융상품 상식
시장조성자, 선진국형 시장을 만들다
부산 경제 미래 이끈다
부산세광식품 김용태 전무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