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한승희 국세청장 "생계형 고충 민원 신속히 처리"

상인 간담회서 자영업자 소상공인 세무검증 배제

  • 국제신문
  • 이지원 기자 leejw@kookje.co.kr
  •  |  입력 : 2018-09-11 16:34:08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한승희 국세청장은 영세자영업자의 체납 관련 생계형 고충 민원을 신속히 처리하겠다고 말했다.

한 청장은 11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상인들과 간담회를 열고 “예금 압류 유예 등 생계형 민원은 납세자보호위원회의 심의 없이도 납세자보호담당관이 직접 검토해 소관 부서에 시정을 요구하도록 하겠다”며 이 같이 밝혔다.

아울러 한 청장은 내년 말까지 자영업자·소상공인에 대해 세무검증을 배제하고 자영업자의 재기를 지원하는 체납액 소멸제도 등을 적극적으로 알리겠다고 강조했다. 또 납부 세액이 크지 않더라도 묵묵히 납세 의무를 다하는 자영업자·소상공인을 모범납세자로 선발하는 안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현재 국세청은 자영업자·소상공인 세정지원을 위해 민생지원 소통추진단을 신설해 운영 중이다. 추진단은 사업 현장의 의견을 수렴해 이를 토대로 맞춤형 정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3분기 세무지원 소통주간(10~14일)에 자영업자·소상공인 간담회가 집중적으로 개최된다. 전국 세무서에 영세 납세자 무료 세무상담 창구 641개도 개설된다. 창업·소상공인을 위한 세금 안심교실도 열어 창업 초기에 필요한 세금 정보와 무료 세무 컨설팅도 제공하기로 했다.

국세청 관계자는 “납세자가 세금에 대한 고충 없이 생업에 전념할 수 있는 세정환경을 조성하는 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지원 기자 leejw@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3F'로 스타트업 키우자
트렌스폼
차곡차곡 파생금융상품 상식
예측불허 리스크 관리장치 점검을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