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고형권 차관 "올해 일자리 예산 19조2000억 원 전액 집행 노력"

제2차 시도 경제협의회서 적극 협조 요청

  • 국제신문
  • 이지원 기자 leejw@kookje.co.kr
  •  |  입력 : 2018-09-11 16:10:56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정부는 내달까지 올해 일자리예산 19조2000억 원이 전액 집행되도록 노력한다는 방침이다.

고형권 기획재정부 1차관은 1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2018년 제2차 시·도 경제협의회에서 “7월 현재 올해 일자리예산 19조2000억 원 중 12조7000억 원(66.4%)이 집행됐는데 10월 말까지 잔여 예산이 전액 집행될 수 있도록 협조를 요청한다”고 말했다.

특히 지난 4월 추가배분한 3조1000억 원의 교부금 정산분도 추경을 통해 일자리에 적극 활용해달라고 당부했다. 고 차관은 “고용상황 악화에 대응하기 위해 정부가 추석 전에 산업·고용위기지역 등을 중심으로 목적예비비를 추가로 지원하기 위해 서두르고 있다”면서 “4조 원 규모의 기금변경·공기업 투자 확대를 앞서 발표한 대로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내년도 일자리예산이 국회를 통과하자마자 바로 집행될 수 있도록 매칭 예산 편성과 관계부처 협의 등 사전 준비를 빈틈 없이 해달라고 당부했다. 고 차관은 “내년도 일자리 예산을 올해보다 22% 늘린 23조5000억 원으로 편성하고 10대 지역밀착형 생활 SOC도 올해보다 50% 늘린 8조7000억 원으로 책정한 상태”라며 “고용, 분배, 서울지역 부동산 문제 등 여러 경제 현안이 많지만 중앙과 지방이 협조하면 이를 헤쳐갈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날 협의회에는 행정안전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 고용노동부, 국토교통부, 금융위원회 등 정부 주요 기관 관계자와 전국 17개 광역자치단체의 시장 또는 부지사가 참석했으며 지역투자 활성화를 위한 규제혁신 추진 현황 등이 논의됐다. 이지원 기자 leejw@kookje.co.kr
   
고형권(오른쪽) 기획재정부 차관이 1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2018년 제2차 시도경제협의회를 주재,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제공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차곡차곡 파생금융상품 상식
시장조성자, 선진국형 시장을 만들다
부산 경제 미래 이끈다
부산세광식품 김용태 전무
남해군청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