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삼성 갤럭시워치 27일 출시…블루투스 모델 33만 원대

  • 국제신문
  • 이석주 기자 serenom@kookje.co.kr
  •  |  입력 : 2018-08-26 15:15:15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사진제공 : 삼성전자)


삼성전자의 스마트워치 신제품 ‘갤럭시워치’가 27일 국내에 출시된다.

이 제품은 실버, 미드나잇 블랙, 로즈 골드 등 총 3가지 모델로 구성됐다. 27일 블루투스 모델이 먼저 출시되고, 이달 31일에는 LTE(롱텀에볼루션)모델이 나온다.

블루투스 모델의 가격은 46㎜ 제품의 경우 35만9700원, 42㎜는 33만9900원으로 책정됐다. LTE 모델은 46㎜가 39만9300원, 42㎜가 37만9500원이다. 삼성전자 홈페이지와 전국 디지털프라자, 이동통신사 매장, 백화점, 하이마트, 전자랜드, 이마트에서 구입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이번 신제품에서 그동안 쓰던 ‘기어’ 브랜드 대신 ‘갤럭시’ 브랜드를 사용하며 갤럭시 스마트폰과의 통합적인 사용성을 강화했다. 식단 관리를 할 때 갤럭시폰으로 칼로리 섭취량을 입력하고, 갤럭시워치로 이 중 얼마나 소비했는지 관리할 수 있는 것이 대표적이다. 디자인은 전통 시계에서 느낄 수 있는 아날로그 감성에 스마트워치 편의성을 느낄 수 있도록 제작됐다.

사용자 취향에 맞게 원형 베젤(테두리) 내 다양한 디자인을 선택할 수 있고, 초침 소리를 구현해 실제 시계와 같은 경험을 제공한다. 50가지 이상의 다양한 고급 정품 스트랩을 바꿔 낄 수 있다.
기능적으로는 스마트워치 전용 칩셋을 적용해 전력 효율을 향상시켰다. 시계 항상 표시 기능을 끈 일반적인 사용시간을 기준으로 80시간 이상 사용(46㎜ 모델 기준)할 수 있다. 기상, 취침 시간에 맞춰 필요한 정보를 알려주고, 일정을 한눈에 보여주는 워치 페이스도 지원한다. 스트레스, 수면 관리·측정 기능도 있다.

걷기, 달리기, 자전거 등 6가지 운동 종목은 사용자가 시작 버튼을 누르지 않아도 자동으로 운동시간과 칼로리를 기록할 수 있다. 기록 운동 종류 수는 업계 최다인 39종이다. 5ATM 방수 등급을 인정받아 수영 측정이 가능하다. LTE 모델을 이용하면 수영장이나 물가에서도 스마트폰 없이 간단한 통화를 할 수 있다. 이석주 기자 serenom@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차곡차곡 파생금융상품 상식
시장조성자, 선진국형 시장을 만들다
부산 경제 미래 이끈다
부산세광식품 김용태 전무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