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부산 청약조정 7곳 모두 해제해 달라” 부산시, 정부에 공식요청

“주택거래 1년 새 49% 급감”

  • 국제신문
  • 민건태 기자 fastmkt@kookje.co.kr
  •  |  입력 : 2018-08-24 21:25:53
  •  |  본지 1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부산진구와 기장군 등 기초자치단체에 이어 부산시가 광역자치단체 차원에서 청약 조정대상지역을 해제해주어야 한다고 국토교통부에 공식 요청했다.

부산시는 정부가 지난해 발표한 8·2 부동산 대책 이후 지역 부동산 시장이 거래량과 주택가격 동반 하락을 겪는 등 심각한 침체를 겪고 있어 청약 조정대상지역(기장군, 남·동래·부산진·수영·연제·해운대구) 전체를 해제해 줄 것을 국토부에 건의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건의는 지역 주택 시장이 거래절벽 현상이 빚어지는 등 맞춤형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국제신문 지난달 6일 자 1·3면 등 보도)에 따라 시가 지난달 9일 민·학·관 관계자를 모아 연 ‘긴급 주택시장 안정대책’ 회의의 후속 조치다. 시의 건의는 부산진구와 기장군이 개별적으로 최근 국토부에 청약 조정대상지역 해제를 요청한 뒤에 이뤄진 것으로, 일부 지역에 국한해 청약 조정대상지역을 해제해서는 안 된다는 위기감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시는 지난달 주택 거래량이 6559세대로 지난해 8월(1만3300세대) 대비 49.3% 감소한 데다, 주택 가격은 지난 1월 대비 2.6% 하락했다는 점을 강조했다. 특히 미분양은 지난 1월 2291세대에서 지난달 3266세대로 42.6% 급증했다. 미분양은 부산진·동래·해운대구와 기장군에서 집중적으로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기장군은 미분양뿐 아니라 주택 가격(중위가격 기준) 역시 올해 1월 2억1200만 원에서 지난달 2억100만 원으로 5.2%나 감소했다.
부산시 관계자는 “부동산 경기 침체의 영향으로 남·연제·수영구에는 올해 신규 분양 아파트가 전혀 없다”며 “부동산 투기를 막기 위한 대책이지만, 서울과 달리 지역은 부동산 침체가 가속화하고 있어 청약 조정대상지역 해제가 절실하다”고 밝혔다.

민건태 기자 fastmkt@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차곡차곡 파생금융상품 상식
시장조성자, 선진국형 시장을 만들다
부산 경제 미래 이끈다
부산세광식품 김용태 전무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