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삼성 갤럭시노트9, 50개국 동시 출시

홍보스튜디오 등 마케팅 강화

  • 국제신문
  • 이석주 기자
  •  |  입력 : 2018-08-24 20:25:14
  •  |  본지 9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삼성전자가 24일 전 세계 50개국에서 갤럭시노트9(이하 갤노트9)을 출시하며 올해 하반기 프리미엄폰 대전의 첫 테이프를 끊었다.

갤노트9은 이날부터 한국, 미국, 캐나다, 인도, 유럽, 싱가포르 등지에서 정식 판매를 시작했다. 현지 업체들에 밀려 시장 점유율이 하락한 중국에서는 오는 31일 출시된다. 갤노트9의 출시 대상 국가는 다음 달 초까지 120개국으로 확대된다.

삼성전자는 이에 맞춰 글로벌 마케팅을 본격화했다. 영국 런던과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등 전 세계 주요 도시에 ‘갤럭시 스튜디오’를 설치했다. 지난 22일과 23일에는 이탈리아와 칠레 등지에서 갤노트9 출시 행사를 진행했다. 국내에서는 부산과 서울을 비롯한 전국 주요 도시에서 참여형 프로그램인 ‘갤럭시 팬 파티’를 열었다.

소비자 반응은 일단 긍정적이다. 특히 블루투스 기능을 지원하는 ‘S펜’과 최대 512GB에 달하는 저장용량이 호평을 받고 있다. 갤노트9의 예약 판매량도 올해 상반기 출시된 갤럭시S9의 예약 판매량을 웃돈 것으로 추산된다.

다만, 다음 달 중순 공개되는 애플의 신형 아이폰 3종과 오는 10월 출격하는 LG전자의 ‘V40 씽큐’는 갤노트9 흥행 여부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있다. 외신에 따르면 신형 아이폰 3종 중 하나인 ‘아이폰XS’는 6.5인치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디스플레이를 장착했다.
V40 씽큐에는 전면 듀얼 카메라와 후면 ‘트리플 카메라’ 등 무려 5개의 카메라가 탑재된다. 국내 업체가 제작한 스마트폰에 ‘트리플 카메라’가 적용되는 것은 처음이다.

이석주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3F'로 스타트업 키우자
기술자숲
'3F'로 스타트업 키우자
트렌스폼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