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공동어시장 대표선출, 수협 독점서 민간 개방을”

5개 조합장 중심 선거 운영체제

  • 국제신문
  • 이수환 기자
  •  |  입력 : 2018-08-19 19:10:59
  •  |  본지 16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박극제 전 청장 돌연 사퇴 등
- 수장 선출과정 잇단 잡음·파행
- “정관 바꿔 외부인사 참여 늘리고
- 관리 감독도 강화” 목소리 커져

전국 최대 수산물 산지 집산지인 부산 공동어시장의 대표이사 선출 과정이 한 차례 연기되고 박극제 전 서구청장이 후보를 사퇴하는 등 혼탁 선거 양상을 띠고 있다. 투명한 선거를 위해서는 앞으로 정관을 개정해 수협 조합장 5명 외에도 산학관연 등 다양한 출신이 참여할 수 있도록 유권자 수를 늘려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부산공동어시장 대표이사 추천위원회는 이주학 현 대표이사, 박세형 전 전국수산물중도매인협회장, 박병염 부산수산물공판장 중도매인협회장 등 3명의 후보자 면접을 20일 진행해 1, 2순위 등으로 후보를 나눈다고 19일 밝혔다. 22일 5개 수협 조합장은 1순위 후보를 대상으로 투표를 해 대표이사를 선출한다.

애초 선출 일정은 지난 9일이었지만 뚜렷한 이유 없이 10일 이상 연기됐고 후보로 나섰던 박극제 전 서구청장이 중도 사퇴하는 등 논란이 일었다.

수산업계는 선거 과정에서 잡음이 일고 있는 가장 큰 이유로 5개 수협 조합장 중심의 선거 체재를 꼽고 있다. 대표이사 추천위원회가 있지만 위원 6명 중 5명이 수협 상임이사들로 구성해 결국 수협 조합장들의 의견에 휘둘릴 수밖에 없는 구조다.정관에는 대표이사 선출은 공동어시장의 지분을 가진 경남정치망, 대형기선저인망, 대형선망, 부산시, 서남구기선저인망 수협 등 5개 수협 조합장이 결정하게 돼 있다.
대표이사 선출 때마다 혼탁 양상을 띠면서 각 수협 조합장이 1년씩 순번대로 돌아가며 어시장을 맡는 방안도 논의됐지만 전문경영인 체제에 위배되고 조합장이 어시장 사장까지 독점한다는 비난 여론이 우려돼 백지화되기도 했다.

올해도 선거 과정에 잡음이 일면서 다음 선거부터는 수협 조합장 5명 외에도 산학관연 등 다양한 출신이 참여할 수 있도록 유권자 수를 늘려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이를 위해서는 정관을 개정해야 하는데 각각 수협이 재산권을 양보해야 해 쉽지는 않다. 수협의 한 관계자는 “공동어시장이 공공성을 띠긴 하지만 결국 민간 자본으로 구성돼 있어, 영향력을 행사하려면 각 수협이 가진 지분을 사는 방법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일부 수산업계는 공동어시장이 민간 운영회사라고 해도 수산업계 중심 기관이고 현대화에 수천억의 혈세가 투입되는 만큼 방만한 운영에 대한 관리 감독이 시급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추천위원회라도 수협의 상임이사들이 아닌 변호사, 학계, 민간 등이 참여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수산업계 한 관계자는 “해양수산부가 관리 감독 권한을 가졌지만 운영조성금 문제 등을 방치하고 있다. 권한을 행사하지 않으려면 부산시로 권한을 위임하거나 이양하는 것이 낫다”고 주장했다. 이수환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차곡차곡 파생금융상품 상식
시장조성자, 선진국형 시장을 만들다
부산 경제 미래 이끈다
부산세광식품 김용태 전무
남해군청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