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기술보증기금 새 이사장 선임 놓고 중기부·기재부 물밑 신경전

작년 주무부처 이관 ‘변수’

  • 국제신문
  • 김미희 기자 maha@kookje.co.kr
  •  |  입력 : 2018-08-14 19:14:00
  •  |  본지 10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기재부 출신 발탁 관행 탈피
- 중기부 인사 임명 가능성 커져
- 업계도 인선 결과에 큰 관심

기술보증기금(이하 기보) 차기 이사장 선임을 놓고 중소벤처기업부와 기획재정부 간 보이지 않는 힘겨루기가 벌어지고 있다. 전통적으로 기획재정부 출신이 기보 이사장직을 맡아왔는데 중소벤처기업부로 주무 부처가 바뀐 후 기류 변화가 감지되고 있다.

기보는 차기 이사장 선임을 위한 임원추천위원회를 구성해 오는 21일까지 이사장 공모를 진행한다고 14일 밝혔다. 임원추천위원회는 공모에 지원한 인사를 대상으로 서류와 발표심사를 거쳐 3~5배수로 복수 후보자를 추천하면 관리·감독기관인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제청, 대통령이 최종 임명한다. 신임 기보 이사장 공모는 지난해 7월 정부 조직 개편을 통해 금융위원회에서 중소벤처기업부 산하기관으로 이관된 후 처음으로 진행된다는 점에서 업계의 관심이 쏠린다.

기보 이사장 선임을 두고 물밑에서 부처 간 힘겨루기가 펼쳐지고 있다. 그동안 기보 이사장은 기획재정부나 금융위원회 출신 고위 관료들이 주로 맡아왔다. 하지만 기보의 주무 부처가 중소벤처기업부로 바뀌면서 차기 이사장은 중기부 출신이 될 가능성이 높다는 분위기다. 중기부 조직 내부에서는 기보의 감독기관이 중기부로 바뀐 만큼 내부 출신 인사가 이사장으로 임명돼야 한다는 여론이 지배적이다.

기재부 전직 고위관료들도 이번 인선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중기부 출신 관료와 기재부 전직 관료, 부산시 고위 공무원 출신 인사까지 차기 이사장 후보군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기보 관계자는 “투명성과 공정성을 높이기 위해 신임 이사장 공모 과정을 비공개로 진행 중”이라고 말을 아꼈다. 신임 이사장 후보에 대한 인사 검증 등 절차를 고려하면 오는 10월께 본격적인 업무를 시작할 것으로 전망돼 당분간 공백이 이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 4월 전임 이사장이 불미스러운 사태로 해임되면서 기보 이사장 자리는 4개월째 공석이다. 강낙규 전무이사가 직무를 대행하고 있지만, 중소기업과 벤처기업을 대상으로 하는 통상적인 업무 외에 새로운 사업을 추진하지 못하면서 경영 공백 장기화에 대한 업계의 우려가 커지는 상황이다. 앞서 기보가 발표한 기금형태 조직에서 다양한 기술금융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사업형 공사(公社) 체제로 전환하는 추진 계획도 거의 멈춘 상태다.

지역 금융권 한 관계자는 “기보가 부산의 향토기업인만큼 지역 경제와 금융 사정에 대한 이해도가 높고 전문적인 역량을 갖춘 인물이 선임돼야 한다”고 밝혔다.

김미희 기자 maha@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3F'로 스타트업 키우자
트렌스폼
차곡차곡 파생금융상품 상식
예측불허 리스크 관리장치 점검을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