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기장 미분양 571%(6월 기준 전년 대비) 증가…하반기에 67% 공급 ‘설상가상’

부산 미분양 증가 실태·전망

  • 국제신문
  • 민건태 기자 fastmkt@kookje.co.kr
  •  |  입력 : 2018-08-12 21:18:01
  •  |  본지 3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거래 절벽 이어 미분양 급증

- 7개 구·군 청약조정대상 지정 후
- 거래량 감소·미분양 증가 부채질
- 직격탄 맞은 기장군·부산진구
- 청약 조정지역 해제 국민청원도

# 청약 조정지역 해제 여부 관심

- 2020년까지 2만 세대 공급
- 온천2구역·연산3구역 등
- 재개발 사업지 대규모 분양
- 지역 부동산 시장 변화 분수령
부산과 경남지역 부동산 시장이 거래 절벽에 이어 미분양 증가로 바짝 긴장하고 있다. 지역 부동산 전문가들은 “청약 조정대상지역을 해제하더라도 시장이 즉각적으로 반응해 되살아나지는 않을 것”이라며 현 상황을 심각히 받아들이고 있다. 부산의 한 해 적정 주택 공급량은 1만8000세대가량이지만 올해부터 2020년까지 꾸준히 2만 세대가 넘는 물량이 공급될 예정이기 때문이다. 주택 가격이 하락하더라도 거래로 이어지지 않는 현상 이면에는 각종 규제가 결국 부동산 시장의 발목을 잡고 있다는 분석이다.
   
거래량과 주택매매가격 동반 하락을 겪는 부산 부동산 시장에 올해 미분양 물량이 크게 증가해 하반기 부동산 시장 침체 가속화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사진은 해무가 낀 해운대구 일대 아파트 전경. 국제신문 DB
■미분양 물량 급속 증가

부산은 지난해 11월 해운대, 남, 수영, 부산진, 동래, 연제구와 기장군 등 7개 구·군이 청약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된 뒤 거래량 감소와 함께 미분양이 증가하고 있다. 부동산 시장이 과열될 것으로 우려되는 지역을 중심으로 지정에 들어갔지만, 일부 지역에서는 지역 사정을 고려하지 않은 대책이라는 불만이 끊임없이 나오고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대표적인 지역으로 부산진구와 기장군이 꼽힌다. 기장군은 공공택지지구(정관신도시·일광신도시)로 한정돼 청약 조정대상지역으로 묶였는데, 중산층이 대거 거주하는 정관신도시까지 규제 영향을 받으며 정부 정책의 직격탄을 맞은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지난해 6월 기장군의 미분양 물량은 45건에 그쳤지만, 지난 6월 미분양은 302건으로 571.1%나 증가했다. 기장군의 미분양은 지난해 1~8월까지 30~50건 수준을 유지했으나 지난해 하반기부터 오르기 시작해 올해 1월 757건의 미분양을 기록하기도 했다. 부산진구 역시 지난 6월 미분양 물량은 446건으로, 지난해 1~6월 7건을 유지하던 미분양 물량과 큰 차이를 보이고 있다. 부산진구 서은숙 구청장은 “부산진구는 서민 아파트가 모인 곳으로, 정부 정책의 영향이 중산층 이하 계층에 집중된다”며 “해운대·남구 등 고급 주거지가 밀집한 곳에 대한 규제는 필요하지만, 부산진구를 포함한 일부 지역에 대한 관심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경남은 창원시를 중심으로 제조업 경기 침체와 맞물려 심각한 상황을 맞이하고 있다. 국토부에 따르면 상반기 경남의 주택 매매량은 1만9500건으로 전년 동기 대비 25.1%나 감소했다. 울산 역시 같은 기간 6133건으로 32.2% 줄었다. 동의대 강정규(부동산학과) 교수는 “부산은 규제 영향을, 경남과 울산은 제조업 침체 영향을 많이 받고 있다”며 “세 지역 모두 공급 물량이 늘어나는 곳으로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하반기 대규모 분양 ‘설상가상’

전문가들은 이달 부산지역에 5500세대에 가까운 분양 물량이 집중돼 하반기 지역 부동산 시장 변화의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거래량과 가격이 동반 하락하는 가운데 미분양이 증가하면 하반기 청약 조정대상지역 해제에 결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을 것이라는 설명이다.

온천2구역 재개발 사업지(3853세대)에서는 2485세대 규모의 일반분양이 예정돼 있다. 연산3구역 재개발 사업지(1063세대)에는 1036세대의 일반분양 물량이 풀린다. 곧 5500세대 규모의 분양이 이뤄지는 가운데 올해 하반기 부산에서 1만9021세대가 분양될 예정이다.올해 부산에서 공급되는 2만8449세대의 분양 물량 중 66.9%를 차지한다.

바른부동산아카데미 박영숙 대표는 “이미 청약 조정대상지역 안에서도 양극화 현상이 벌어지는 만큼, 올해 하반기 청약 조정대상지역 해제 등 변화가 이뤄질 것으로 본다”며 “문제는 공급 물량이 워낙 많아 규제 완화가 이뤄지더라도 당분간은 부동산 시장이 살아나기 어려울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지난 8일 부산지역을 청약 조정대상지역에서 해제해달라는 내용의 글이 올라왔다.

민건태 기자 fastmkt@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차곡차곡 파생금융상품 상식
시장조성자, 선진국형 시장을 만들다
부산 경제 미래 이끈다
부산세광식품 김용태 전무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