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예탁결제원 자회사 세워 파견 비정규직 정규직화

케이에스드림 대표에 김남수 씨

  • 국제신문
  • 김미희 기자
  •  |  입력 : 2018-08-03 19:30:25
  •  |  본지 9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한국예탁결제원은 금융 공공기관 가운데 최초로 경비 등 간접고용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을 위해 예탁원이 100% 출자한 자회사 ‘㈜케이에스드림’을 설립했다고 3일 밝혔다.

케이에스드림 대표이사에는 참여정부 당시 대통령비서실 사회조정2비서관을 지낸 김남수(57·사진) 전 경제부총리 정책자문위원이 선임됐다. 이번 케이에스드림 설립으로 경비와 환경미화 등 7개 직종의 용역근로자 109명이 예탁원의 자회사 정규직으로 전환된다. 정년은 60세다.

한국예탁결제원 이병래 사장은 “정규직으로 전환되는 직원이 회사에 대한 자부심과 소속감을 느끼고 역량을 발휘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미희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3F'로 스타트업 키우자
기술자숲
'3F'로 스타트업 키우자
트렌스폼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