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부동산시장 되살릴 골든타임 5개월

8·2대책 1년…부산은 역효과

규제·공급 맞물려 거래절벽, 수도권은 약발 없이 상승세

하반기 청약조정지 해제 등 대책 없을땐 회복불능 우려

  • 국제신문
  • 민건태 기자 fastmkt@kookje.co.kr
  •  |  입력 : 2018-08-01 20:15:13
  •  |  본지 1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부산지역 부동산 시장이 청약 조정대상지역 지정 등 잇따른 규제에 ‘한계’에 직면했다. 지역 부동산 업계는 올해 하반기를 청약 조정대상지역 해제의 ‘골든 타임’으로 보고 있다. 거래절벽에 처했는데, 공급물량은 계속 증가해 규제가 이어지면 자칫 시장에서 신규 물량을 해소하지 못할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1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해 7월부터 올해 7월까지 부산지역 주택가격지수는 2.10% 하락한 것으로 집계됐다. 해운대구의 하락폭이 가장 컸는데, 같은 기간 3.20% 하락했다. 같은 기간 서울이 5.97% 상승했고, 수도권은 2.62% 올랐다. 전국적으로는 -0.2%를 기록했다. 부산지역 아파트 거래량도 규제 영향으로 처참한 성적을 나타내고 있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부산지역 아파트 거래량은 2016년 10월 7067건으로 정점을 찍은 뒤 지난 5월 2416건으로 3분의 1수준으로 급감했다. 거래는 되지 않는데, 공급은 늘어난다. 올해 부산 입주 물량은 2만3220세대, 내년에는 2만5720세대로 증가한다. 부산 전체 인구를 347만 명으로 산정했을 때, 한 해 적정 공급량은 1만7000세대 정도다.

현재의 부산 부동산 시장은 한계에 도달한 것으로 분석된다. 부동산서베이 이영래 대표는 “청약 조정대상지역 해제 등 규제 완화를 해야 하는 시점에 도달한 것으로 보인다”며 “규제가 이어진다면 부산 부동산 시장이 자체적으로 회복할 수 있는 여력을 잃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업계는 올해 하반기가 청약 조정대상지역 해제의 ‘골든 타임’으로 보고 있다. 이미 지난해와 올해 신규 아파트 공급이 집중된 해운대구를 중심으로 큰 폭의 가격 하락이 이어졌으며, 내년에는 남구와 동래구 등에서 매매·전세가격 하락폭이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금호종합부동산그룹 김용균 총괄대표는 “부산지역 업계에서는 올해 하반기를 조정대상지역 해제 시기로 보고 있다”며 “아파트 거래가 되지 않는 가운데 공급은 늘어나 도리어 실수요자의 부담감이 커지고 있다”고 전망했다.

정부는 지난해 11월 해운대구 남구 수영구 동래구 연제구 부산진구 기장군 등 부산지역 7개 구·군을 청약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했다. 청약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되면 양도세 중과와 분양권 전매 제한 등의 규제가 적용된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부산지역 주택가격 변동률은 지난 5월 이후 3개월간 -0.37%를 기록했다. 해운대구뿐 아니라 이미 조정대상지역 모두 지난해 9월부터 매매가격 변동률이 일제히 하락세로 전환했다.

기획재정부 관계자는 “올해 하반기 부산의 시장을 면밀히 검토해 청약 조정대상지역 해제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민건태 기자 fastmkt@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3F'로 스타트업 키우자
트렌스폼
차곡차곡 파생금융상품 상식
예측불허 리스크 관리장치 점검을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