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경남은행, 부당 가산금리 환급 시작

‘금리 조작’ 논란에 배상금 포함, 환급액 총 31억4000만 원 규모

  • 국제신문
  • 김미희 기자
  •  |  입력 : 2018-07-23 19:52:05
  •  |  본지 11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BNK금융그룹 경남은행이 대출금리 조작 파문(국제신문 지난 2일 자 15면 등 보도)을 빚은 일부 가계대출에 부과된 추가 가산금리를 24일부터 환급한다고 23일 밝혔다.

환급 건수(계좌 수)는 1만2900여 건, 환급액은 31억4000여만 원에 달한다. 지난달 26일 밝힌 추산액 25억여 원(지난 3월 말 기준)에 일수 경과 추가 이자와 지연배상금이 반영됐다. 금융당국은 2013년부터 최근까지 금리를 잘못 산출한 경남은행의 대출금리 산정·검증 시스템에 구멍이 뚫렸다고 보고 있다. 금리 부당 산출이 전체 165개 영업점 중 100곳 안팎에서 일어난 데다, 전체 대출의 6%에서 일어난 것은 일부 직원의 단순 실수로 설명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금융감독원은 경남은행의 금리 산정 시스템 검사 결과를 토대로 금융위원회와 협의해 제재 수위를 정할 방침이다.
경남은행은 모든 영업점에 공문을 발송하고 해당 고객에 신속한 환급과 진심 어린 사과를 전할 것을 당부했다. 추가 가산금리가 부과된 해당 고객에게는 별도로 SMS와 유선 등을 통해 환급 여부와 방법 등을 자세히 안내하고 있다. 대상 고객과 환급금은 경남은행 홈페이지와 인터넷뱅킹, 영업점 등을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다. 환급 대상 고객에게는 추가 부담한 이자와 지연배상금이 본인 계좌로 입금된다. 한편 경남은행은 이번 사태의 중대성을 인식해 담당 임원을 이달 말로 예정된 정기인사에서 직무를 배제시킬 예정이다. 경남은행 여신영업본부 김세준 상무는 “관련 업무 프로세스 개선과 직원 교육 등을 통해 재발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씨티은행은 이달 초 환급 절차를 마쳤으며, 하나은행은 이달 말까지 환급을 완료할 예정이다. 김미희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차곡차곡 파생금융상품 상식
시장조성자, 선진국형 시장을 만들다
부산 경제 미래 이끈다
부산세광식품 김용태 전무
남해군청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