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코스닥 공시대리인제 국내 기업에도 도입

한국거래소, 하반기부터 적용

  • 국제신문
  • 이석주 기자
  •  |  입력 : 2018-07-16 19:15:26
  •  |  본지 11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기업의 공시오류 가능성을 줄이기 위한 ‘공시대리인 제도’가 국내 코스닥 상장법인에도 적용된다. 지금은 외국 기업에 대해서만 허용되고 있다.

   
한국거래소 정지원(사진) 이사장은 16일 서울 여의도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2018년 하반기 주요 사업’ 계획을 발표했다. 공시대리인 제도는 법무·회계·컨설팅 법인 등 외부 전문기관에 자사의 공시 업무를 위탁하는 것이다. 한국에 진출한 외국 기업을 대상으로 ‘공시 컨설팅’을 돕기 위해 도입된 제도다.
정 이사장은 “코스닥시장에 상장된 대다수의 국내 중소기업은 공시 담당자가 재무, 회계, 기업 설명회 등 많은 업무를 겸임하고 있다”며 “이는 공시 업무의 집중도 저하와 불성실 공시를 야기한다”고 설명했다. 거래소는 이 제도가 국내 코스닥 상장사에 적용될 경우 공시 오류 가능성이 줄고 기업의 공시업무 부담이 완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거래소는 또 삼성증권의 ‘유령 배당’ 사태로 논란이 불거진 ‘무차입 공매도’와 관련해 앞으로 의심 거래를 집중 조사하는 등 불공정 예방·감시 활동을 강화한다. 삼성증권에 대해서는 금융당국과 별개로 거래소 차원의 제재를 검토할 방침이다.

북한의 자본시장 설립 추진에 대비한 실무 연구반도 거래소 내에 꾸려진다. 정 이사장은 “북한의 경제 개발을 위한 대규모 자금조달과 시장경제 체제로의 전환을 위해서는 궁극적으로 자본시장 개설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석주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3F'로 스타트업 키우자
기술자숲
'3F'로 스타트업 키우자
트렌스폼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