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어획량 급감 꽁치, 폐기 금지된다

북태평양수산위 연례회의, 자원 고갈 우려로 규정 신설…치어 50% 이상 때 조업 자제

  • 국제신문
  • 정유선 기자
  •  |  입력 : 2018-07-12 19:50:39
  •  |  본지 18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꽁치 자원보존을 위한 어획물 폐기 금지와 치어보호 규정이 신설되고 어획쿼터제 도입과 치어 기준 설정이 논의됐다.

해양수산부는 지난달 28일부터 지난 5일까지 일본 도쿄에서 개최된 제4차 북태평양수산위원회(NPFC) 연례회의에서 꽁치의 어획물 폐기 금지와 치어보호를 위한 규정의 신설이 결정됐다고 12일 밝혔다. 북태평양수산위원회는 북태평양 수역의 꽁치, 오징어, 고등어 등 주요 수산자원의 보존 및 지속가능한 이용을 위해 2015년 9월에 설립된 국제수산기구로 우리나라 등 8개국(대한민국, 일본, 중국, 대만, 캐나다, 미국, 러시아, 바누아투)이 가입해 활동 중이다.

꽁치는 북태평양 해역의 주요 어획어종이지만 최근 어획량이 2013년 42만t, 2015년 36만t, 2017년 26만t 등 감소 추세를 보이고 있다. 이에 꽁치 어족자원 고갈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서 자원보존과 남획 방지를 위한 규정을 신설하는 데 회원국들이 합의하게 됐다.

먼저 꽁치 자원의 낭비를 막기 위해 상품성이 없는 꽁치를 선별해 바다에 버리는 행위를 금지한다. 또한 치어를 보호하기 위해 전체 꽁치 어획량 중 치어가 차지하는 비중이 50% 이상인 수역에서는 자발적으로 조업을 자제하기로 했다. 이번 회의에서 일본은 지난해에 이어 꽁치 어획쿼터제 도입과 함께 치어의 기준을 길이 27㎝로 정할 것을 제안했다. 중국 등 일부 회원국들이 과학적 근거 부족 등을 이유로 반대해 합의에 이르지 못했으나, 필요성에 대해 다수 회원국들이 동의하고 있어 향후에도 논의가 계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함께 최근 어획량이 급감하고 있는 돔류의 자원회복을 위해 조업국인 일본과 우리나라가 자발적인 보호조치에 나서기로 했다. 북방돗돔의 연간 어획량을 각각 500t, 200t으로 제한하도록 권고하고 치어 보호를 위해 그물코 크기를 일정 크기(130㎜) 이상으로 제한하기로 합의했다.
해수부 강인구 국제협력총괄과장은 “비록 꽁치 어획쿼터제는 무산됐으나, 필요성에 대해서는 회원국 간 공감대가 형성된 만큼 향후 관련 논의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며 “이에 대비해 안정적 조업기반 유지를 위해 업계와 긴밀하게 협의해 대응방안을 만들어 나가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내년 8월에 임기가 만료되는 문대연 북태평양수산위원회 사무국장의 연임도 회원국들의 만장일치로 확정됐다. 이에 따라 문 사무국장은 내년 9월부터 2023년 8월까지 4년간 사무국장 직을 수행하게 됐다. 우리나라는 현 사무국장(문대연 박사)을 배출하는 등 기구 내에서 주도적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해당 수역에서는 14척의 우리나라 어선들이 꽁치와 돔류 등을 조업해 지난해 기준 약 1만3000t의 어획고를 올렸다.

정유선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차곡차곡 파생금융상품 상식
국채선물, 금리변동 대비한 안전장치
부산형 협동조합 길찾기
좋은돌봄 재가노인 복지센터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