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시민참여형 부산항개발모델 전국 확산

해수부, 북항 재개발에 첫 도입

  • 국제신문
  • 정유선 기자 freesun@kookje.co.kr
  •  |  입력 : 2018-07-08 19:12:30
  •  |  본지 18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기획부터 주민·시민단체 참여
- 원도심 연계 개발안 마련 성과
- 인천 내항·포항 구항에도 적용

부산 북항 통합개발을 시작으로 전국의 항만 재개발사업에 ‘시민참여 모델’이 확산되고 있다.

해양수산부는 지난 1년간의 항만 재개발사업 성과를 정리하면서 부산 북항 통합개발 모델을 인천 내항재개발 및 포항 구항 재개발 사업에도 적용해 지역협의체가 운영하고 있다고 8일 밝혔다.

지금까지는 정부가 사전에 계획 방향을 확정한 뒤 설명회를 통해 지역 주민에 설명하는 수준에 그쳤지만 김영춘 장관 취임 후 사업구상 및 계획 수립 단계에서부터 지역 주민 의견을 적극적으로 반영하는 모델을 도입한 것이다.

첫 시작은 부산항 북항 통합개발이었다. 정부는 시민단체, 민간전문가와 합동으로 ‘부산 북항 통합개발 추진협의회’를 구성해 지난해 12월 부산북항과 도심을 연계하는 통합개발 기본구상을 확정했다.

지난 3월 문재인 대통령의 방문으로 탄력을 받고 있는 이 사업은 2022년 대통령 임기 내 북항 재개발사업 1단계 사업 준공과 통합개발 사업 착수를 목표로 진행 중이다.

북항 통합개발 예정구역 가운데 절반 이상인 541만㎡에 경제자유구역 지정도 추진하고 있다.

인천 내항을 주변 원도심과 상생 발전하는 물류·해양·관광거점으로 도약시키기 위한 인천 내항 통합개발에도 부산 북항 통합개발처럼 시민참여 모델이 적용됐다. 지역 전문가와 시민단체 등으로 구성된 추진협의회가 지난 4월 출범, 정책 조언자이자 기획자로서 지혜를 모으고 있다.

인천 내항 통합개발은 1·8 부두 재개발을 공공개발방식으로 시행하고 있으며 사업화 방안 용역이 지난해 8월부터 진행중이다. 또 포항 구항 재개발 사업에도 지난 5월부터 추진협의체가 구성돼 활동 중이다.

해수부는 전국에서 항만 재개발사업을 속도감 있게 진행하고 있다. 최초의 민간제안 사업으로 인천 영종도를 관광·레저·공공기능이 조화된 국제적 해양 워터프런트로 개발하기 위한 인천 영종도 항만재개발은 올해 12월 착공 예정이다.
광양항 묘도 매립지를 미래 항만·에너지 허브 복합단지로 개발하는 묘도 항만재개발사업은 지난 4월 착공했고, 기존 부두를 해양관광시설로 조성해 도시기능을 활성화하고 미래 성장축을 확보하기 위한 동해·묵호항 항만재개발은 파제제 축조 등 1단계 사업을 지난해 12월 완공했다.

또 구도심과 연계된 고품격 친수 해양관광도시 조성을 위한 경남 거제 고현항 항만재개발도 이달 중 1단계가 준공된다.

해수부 정성기 항만지역발전과장은 “지역별 특성을 고려하고 혁신성장 거점이 될 수 있도록 항만재개발 사업을 추진해 침체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도록 하겠다”며 “항만재개발 과정에 지역주민의 의견이 적극적으로 반영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유선 기자 freesun@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3F'로 스타트업 키우자
트렌스폼
차곡차곡 파생금융상품 상식
예측불허 리스크 관리장치 점검을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