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국제신문금융센터

[부동산 깊게보기] 부산판 콤팩트시티를 위한 과제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8-06-10 19:15:32
  •  |  본지 16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지난해 지방소멸지수라는 연구를 통해 전국 228개의 지자체 중 3분의 1 이상은 30년 후에 없어질 수도 있으며 부산 역시 소멸주의 단계에 진입해있다는 보도를 접했다. 고도성장, 급격한 도시화, 인구증가와 같이 대도시를 성장케 했던 원동력이 저성장시대를 접하면서 둔화하고 인구가 점차 감소하고 있는 시대가 도래하면서 부작용을 최소화하기 위한 대안들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이런 과정에서 콤팩트시티 구상이 새로운 대안으로 부각하고 있다. 콤팩트시티는 1973년 미국에서 처음 사용되기 시작하여 미국과 일본 등의 선진국에서는 도시 내부 고밀개발을 통해 현대도시의 여러 가지 문제 해결을 도모함과 동시에 경제적 효율성 및 자연환경의 보전까지 추구하는 도시개발 모델이다.

부산은 인구 유출과 함께 도심 외곽으로의 인구 이동으로 도심 공동화 현상을 겪고 있다. 콤팩트시티 개념을 일찌감치 도입한 미국과 일본은 시민의 발길을 도심으로 유도하는 정책에 적극적이다.

부산시는 금정구 금사공업지역을 재생사업지구로 지정해 콤팩트시티를 추진하고 있고, 일각에서는 부산북항과 서면을 잇는 벨트도 유사하게 개발한다는 이야기가 있다. 콤팩트시티의 대상지는 말 그대로 모든 것을 한데 모으는 집약개발이 되어야 한다. 인구 40만명이 살고 있는 세계적인 행정신도시인 호주의 캔버라는 도시가 넓게 펼쳐져 있어 쾌적성은 있지만 교통문제 해결을 위한 인프라 비용이 만만치 않다는 고민을 안고 있다.

세계적 도시이지만 도시시설을 한 곳에 모아 동선을 줄여 이동이 편리하고 에너지 소비를 줄이는 목적으로 제안된 ‘콤팩트 시티’ 개념을 도입하지 못한 한 사례이다. 콤팩트 시티에 대한 실패를 줄이기 위해서는 그 대상지역의 선별적 선정이 우선 되어야 하는데 부산 사상구 등에도 관심을 가져볼 만하다. 사상구는 이미 콤팩트 시티개념에 버금가는 서부산 시대의 중심 ‘사상스마트시티’ 조성사업을 원활하게 추진하고 있다. 주례, 감전, 학장동 일원 302만㎡ 일대를 재생하기 위해 기반시설 정비, 복합용지 및 전략사업을 민관이 공동으로 개발하고 있다. 부산판 콤팩트시티의 시초로 사상구 일대의 많은 발전과 변화를 일구어낸 사상구의 10대 전략사업중에 하나다.
이처럼 콤팩트시티의 사업대상지는 비교적 도심권에 가까운 외곽지역이면서 교통의 편리성이 뒷받침되고 기존의 주거와 산업기능이 겸비된 지역을 선정하여 추진해야 주목받을 것으로 보인다.

이를 바탕으로 콤팩트시티 개념을 접목하면 더욱 도심이 활력을 되찾을 것으로 기대된다.

강정규 동의대 부동산대학원 원장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부산교육다모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주 52시간 근무시대 카운트다운
노동자 기대·우려 교차
주 52시간 근무시대 카운트다운
관광업계는 근로시간 단축 기대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