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김영춘 장관, 세계해사의날 각료급 회의 참석차 유럽방문

  • 국제신문
  • 정유선 기자 freesun@kookje.co.kr
  •  |  입력 : 2018-06-10 16:32:51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이 ‘2018 세계해사의 날’ 각료급 회의 참석 등을 위해 오는 11일부터 16일까지 영국, 폴란드 등 유럽지역을 방문한다.

   
김영춘 장관이 유럽 출장에 앞서 지난 9일 부산진구 연지동 주민센터에서 부인 심연옥 여사와 함께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사전투표를 마쳤다. 김 의원실 제공
10일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김 장관은 오는 14일 IMO(국제해사기구) 협약 채택 7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폴란드와 IMO가 공동 개최하는 ‘세계 해사의 날’ 행사에 참석한다.

김 장관은 이번 행사에서 50여 개국의 해운·해사 관련 부처 장·차관들과 각료급 회의를 통해 온실가스 감축, 자율운항선박, 사이버 보안 등 친환경·스마트 해운과 관련한 주요 이슈에 대해 논의한다.

행사 후에는 카우 분 완 싱가포르 교통부 및 사회간접자본부 장관과 클레오파트라 돔비아-헨리 세계해사대학 총장 등 주요 인사들과의 양자회담이 예정돼 있다. 이 외에도 포르투갈, 인도네시아, 중국 등 주요국의 장·차관급 인사들을 만나 해운·해사분야 우호협력을 증진할 계획이다.

김 장관은 세계해사의 날 참석에 앞서 12일에는 IMO를 방문해 임기택 IMO 사무총장을 만나 선박 온실가스 감축에 대한 구체적 실행방안과 IMO 회원국감사제도 이행 등 주요 현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IMO 회원국감사제도는 개별 회원국이 IMO 협약에 따른 국내 법령·제도 및 이를 이행하기 위한 행정조직·인력을 적절히 운용하고 있는지 심사하는 제도로 우리나라는 2020년 심사가 예정돼 있다.
이 자리에서는 IMO 협약 이행 증진과 개도국 역량개발 등을 지원하기 위한 ‘Voyage Together’ 특별신탁기금(200만 달러)을 IMO에 전달하는 행사도 갖는다. 이 기금을 토대로 추진되는 사업이 IMO 이사국으로서의 우리나라의 위상을 제고하는 한편, 선박배출 온실가스 규제 등 국제협약의 제·개정 논의를 주도해 나가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같은 날 오후 3시에는 국제해운회의소, 국제벌크선주연합회, 국제유조선주연합회 등 국제해운단체와 동향분석전문기관 ‘클락슨’과 간담회를 갖는다. 이 자리에서 김 장관은 최근 국제해사기구의 안전·환경규제 강화에 따른 산업계 대응방안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고 우리 해운산업 재건에 미치는 영향이 큰 글로벌 해운 시장상황도 직접 확인할 계획이다. 정유선 기자 freesun@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차곡차곡 파생금융상품 상식
시장조성자, 선진국형 시장을 만들다
부산 경제 미래 이끈다
부산세광식품 김용태 전무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