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컨테이너에 붙은 스티커 제거작업, 선사가 맡는다

BPA, 기사에 갑질 금지

  • 국제신문
  • 이은정 기자
  •  |  입력 : 2018-06-03 18:56:02
  •  |  본지 18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부산항만공사는 이달부터 부산항의 모든 터미널에서 컨테이너에 붙은 위험물 스티커 제거를 트레일러 기사에게 떠넘기는 것을 금지한다고 3일 밝혔다.

지금까지는 트레일러 기사들이 외국에서 수입하는 위험물을 화주에게 갖다 준 뒤 빈 컨테이너 외부에 붙은 스티커를 제거했다. 선사들이 스티커를 제거해야만 반납을 받아주기 때문이다. 선사는 수입화주가 스티커를 제거하고 반납해야 한다며, 화주들은 컨테이너 청소비를 지급하므로 선사 책임이라고 서로 미루는 바람에 기사들만 고통을 당해 왔다.

부산항만공사는 선사와 화주 모두 트레일러 기사가 스티커를 제거하는 것은 부당하다고 인정하는 만큼 더는 기사들이 피해 보지 않도록 무조건 반납을 받아준 뒤 선사 측이 제거하도록 개선했다고 설명했다. 스티커 제거 비용은 선사가 화주와 협의해서 처리하도록 했다.
터미널 내 수리 세척장에서 기사들에게 컨테이너 문을 열도록 강요하는 행위도 금지한다. 하지만 일부 선사가 이런 조치에 반발하는 것으로 알려져 실제 시행 과정에서 트레일러 기사들과 마찰이 우려된다. 부산항만공사는 이 같은 부당한 행위 개선을 거부하는 선사에 대해서는 인센티브를 삭감하는 등 불이익을 주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다.

이은정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3F'로 스타트업 키우자
트렌스폼
차곡차곡 파생금융상품 상식
예측불허 리스크 관리장치 점검을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