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에어부산 IPO(상장·기업공개) 속도전 논란

코스피 상장 주관사 이달내 선정, 통상 1년 걸리지만 이례적 속도

  • 국제신문
  • 이석주 기자
  •  |  입력 : 2018-04-20 20:20:46
  •  |  본지 2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부산시 “주주 의결권 약화” 우려
- 업계 “모기업 자금난 해소 목적”

세 번째로 추진되는 에어부산의 IPO(상장·기업공개)가 과거 두 차례 추진 때와 달리 빠르게 진행되고 있어 그 배경을 놓고 논란이 확산될 조짐이다.

20일 에어부산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에어부산은 유가증권시장(코스피) 상장을 목표로 최근 미래에셋대우와 NH투자증권을 ‘IPO 주관사’ 후보로 선정했다. 두 증권사 중 한 곳은 이달 내 최종 선정된다. 앞서 에어부산은 지난 6일 이사회에서 IPO 주관사 선정과 관련한 안건을 처리했다. 지난달 23일에는 자사 주주들을 대상으로 기업공개 설명회를 진행했다. 주관사가 확정되는 즉시 한국거래소에 상장 예비심사 신청서를 제출한다는 게 에어부산의 계획이다. 짧게는 6개월, 통상 1년 안팎에 달하는 IPO 기간 등을 고려할 때 ‘속도전’에 나선 것으로 볼 수 있다.

문제는 기업공개 설명회 이후 ‘주주들을 설득했다’고 밝힌 에어부산 측 설명과 달리 일부 주주가 이 같은 속도전에 우려를 표명하고 있다는 점이다. 에어부산의 2대 주주인 부산시 공항기획과 관계자는 “‘아직은 IPO를 추진할 때가 아니다’는 입장을 에어부산 측에 전달했다”고 설명했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현재 에어부산의 지분은 ▷모기업인 아시아나항공(46.00%·최대주주) ▷에어부산 자기주식(5.99%) ▷부산시(5.02%) ▷부산에 본사를 둔 10개 기업(각 4.00%) ▷부산은행(2.99%)으로 구성됐다.

시가 ‘IPO 속도전’에 우려를 표명한 것은 지역 경제에 미칠 영향 등을 분석해야 한다는 이유에서다. IPO 이후 아시아나항공의 지배력이 더 확대될 경우 자칫 나머지 부산 주주들의 의결권이 약화되거나, 2008년 설립 당시 에어부산이 약속한 ‘지역 투자’가 제대로 지켜지지 않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것이다.
실제로 금융투자업계에서는 ‘아시아나항공의 자금난 해소’가 에어부산 IPO의 진짜 목적이라는 주장이 나온다. 현재 아시아나항공은 심각한 유동성 위기로 지분 매각과 서울 광화문 사옥 처분에 나선 상황이다. 올해 만기가 도래하는 차입금도 2조 원이 넘는다.

다만 에어부산의 IPO가 빨리 진행될수록 부산 경제에 도움이 될 것이란 관측도 없지는 않다. 증권가에서는 IPO에 따른 에어부산의 예상 기업 가치를 5000억~6000억 원으로 추산하고 있다. 부산 기업의 코스피 신규 상장도 2013년 5월 이후 나오지 않고 있다.

이석주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차곡차곡 파생금융상품 상식
시장조성자, 선진국형 시장을 만들다
부산 경제 미래 이끈다
부산세광식품 김용태 전무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