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신규 재개발 없다, 주택시장 전환기

부산 사업대상 찾기 어려워…구역지정 10년 전이 마지막

  • 국제신문
  • 민건태 기자 fastmkt@kookje.co.kr
  •  |  입력 : 2018-04-04 22:09:01
  •  |  본지 1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재건축도 물량 축소로 급감
- 신축 대신 리모델링 추세로
- 건설업계 新사업 찾기 골몰

부산에서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에 따른 특정 노후 주택가의 재개발 구역 신규 지정이 사실상 막을 내렸다. 재건축도 앞으로는 없어지고, 대신 리모델링 방식이 추진될 것으로 보인다. 이는 아파트 공급 패러다임의 중대한 변화를 의미해 주택건설업계도 새로운 시장 환경 적응이 불가피해졌다.

부산시 관계자는 4일 내년 발표될 예정인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 기본계획 용역’과 관련, “지역 내에서 새로 지정되는 재개발 구역은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시는 5년마다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 기본계획’ 용역을 통해 신규로 재개발·재건축 구역을 지정하는데, 2015년 용역에서도 신규로 지정된 재개발 구역은 단 한 곳도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 관계자는 “이미 10년 전에 재개발 구역으로 지정 가능한 곳은 거의 다 선정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재개발 구역 지정은 2003년부터 본격화됐으며, 부산에는 현재 111곳의 재개발 구역에서 사업이 추진 중이거나 이미 사업이 완료됐다.

건설업계도 부산의 ‘재개발 시대’가 끝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수도권 대형 건설사 D사 관계자는 “앞으로 부산에서 새로운 재개발 구역을 찾기는 어려울 것 같다”며 “소규모주택정비사업 등 신규 사업을 찾기 위해 고민 중”이라고 밝혔다.

사업 진행 속도가 더딘 재개발 구역 가운데 일부는 지정을 해제하거나 통합하려는 움직임도 활발하다. 시에 따르면 올해 2월 당감9 재개발 구역이 해제됐으며, ▷2015년 이전 30건 ▷2016년 8건 ▷2017년 6건 등 해마다 재개발 구역 해제 작업이 이뤄지고 있다.
재건축 사업도 신축 방식에서 벗어나 리모델링으로 추진될 전망이다. 2015년 용역으로 신규 지정된 11곳의 재건축 구역 가운데 10층 이상 중층 아파트가 포함된 구역이 7곳에 이른다. 저층일수록 재개발에 따른 수익이 큰데, 1990년대 지어진 아파트들이 최근 재건축 구역으로 지정돼 앞으로는 재건축 대신 주민이 조합을 만들어 아파트 리모델링 사업을 추진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

새로운 재개발·재건축이 없어지는 것은 앞으로 부산에 공급될 아파트의 규모 축소로 이어진다. 올해 부산에 분양 예정인 3만6535세대 가운데 재개발·재건축 물량은 65.5%인 2만3821세대에 이른다. 부동산서베이 이영래 대표는 “민간 택지도 거의 없어 장기적으로 부산에 공급될 신규 아파트가 크게 줄어들 것”이라고 밝혔다.

민건태 기자 fastmkt@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차곡차곡 파생금융상품 상식
시장조성자, 선진국형 시장을 만들다
부산 경제 미래 이끈다
부산세광식품 김용태 전무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