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재개발과 보존사이, 북항 부산세관 이전 난항

합동청사 입주·신항 이전 무산, 일대 세계유산 등재 추진도 영향

  • 국제신문
  • 이수환 기자 leesoo@kookje.co.kr
  •  |  입력 : 2018-04-01 18:46:26
  •  |  본지 18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부산본부세관 소속의 신항청사가 오는 11일 준공식을 열고 본격적인 업무를 시작한다. 하지만 부산본부세관의 이전은 북항재개발과 제1부두 유네스코 세계 유산 등재 등으로 난항을 겪고 있다. 당초 북항재개발지역 5부두 앞에 건설될 부산지방합동청사에 입주할 것으로 예정돼 있었지만 예산 확보에 실패하고 합동청사의 규모가 대폭 축소돼 없던 일이 됐기 때문이다.

1일 부산본부세관에 따르면 오는 11일 부산 강서구 송정동 1703-1에 대지 9899㎡, 연면적 4523㎡ 규모로 건축된 신항 청사(지하 1층, 지상 4층)의 준공식을 갖는다. 그간 부산 신항의 수출입 물동량은 2012년부터 북항을 앞지른 후 계속 증가해 현재 부산항 전체 컨테이너 물동량의 3분의 2를 넘게 차지하고 통관, 감시 등 관세행정 수요도 크게 증가했다. 이에 부산본부세관의 신항수입과, 신항부두통관과 등 4개 부서 80여 명의 인원이 부산신항경제자유구역청, 신항만내 터미널 등 여러 곳의 임차사무실을 얻어 업무를 처리하고 있다가 통합배치되게 된 것이다.

신항의 물동량이 꾸준히 증가하고 현재 부산본부세관 건물도 북항재개발 지역에 포함되면서 부산본부세관이 아예 통째로 신항으로 이전해야 한다는 이야기도 나왔다. 하지만 중구청과 중앙동에 몰려 있는 관세사, 운송·하역 업체, 선사 등의 반대 목소리가 많았다.
과거 행정자치부가 북항재개발지역 5부두 앞 공공업무지구에 건립될 부산지방합동청사에 부산본부세관과 부산지방해양수산청 등 12개 기관을 입주시키는 방안도 나왔다. 하지만 기획재정부에 신청한 합동청사 건립 예산이 행자부가 맨 처음 계획했던 3000억 원대에서 500억 원대로 대폭 줄어들면서 현재까지 진척이 없다.

이수환 기자 leesoo@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차곡차곡 파생금융상품 상식
국채선물, 금리변동 대비한 안전장치
부산형 협동조합 길찾기
좋은돌봄 재가노인 복지센터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