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미국, 한국산 변압기에도 60.8% 관세 폭탄

  • 국제신문
  • 이지원 기자
  •  |  입력 : 2018-03-13 19:33:45
  •  |  본지 13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한국산 철강제품에 고율 관세로 압박하고 있는 미국 정부가 현대일렉트릭과 효성 등 우리 기업이 수출하는 변압기에도 고율의 관세를 부과했다.

울산에 주력 공장을 두고 있는 현대일렉트릭은 미 상무부의 한국산 변압기 반덤핑 명령에 대한 4차 연례재심 최종판정 결과 529억 원 규모의 추징금 부과를 통보받았다고 13일 공시했다. 지난해 8월 미 상무부가 4차 연례재심 예비판정에서 부과했던 60.81%의 관세율을 확정한 것이다. 지난해 4월 현대중공업으로부터 인적분할한 현대일렉트릭은 전력공급 과정의 모든 단계(발전→송전→배전→소비)에 필요한 전기전자 기기와 에너지 솔루션을 제작·공급하고 있다.

이번 관세 대상 품목은 분할 전 현대중공업의 전기전자 사업부가 2015년 8월부터 1년 동안 미국으로 수출한 고압변압기(60MVA 이상)이다. 회사 측은 강화된 미국 보호무역주의를 기조로 한국산 제품에 대해 부당한 ‘불리한 가용정보(AFA: Adverse Fact Available)’가 적용된 것으로 보고 있다. AFA는 기업이 조사에 충분히 협조하지 않는다고 판단할 경우 상무부가 자의적 판단으로 고율 관세를 부과하는 조사 기법이다.
현대일렉트릭 관계자는 “앞으로 한 달 이내에 상급법원인 국제무역법원(CIT)에 제소한다는 방침이다”면서 “상급법원 항소심의 최종판정까지는 반덤핑 관세 정산의무가 유예되기에 이번 상무부 판정 관세율을 적용한 추가 예치금으로 인한 손익 영향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창원 공장에서 변압기를 생산하고 있는 효성과 LS산전도 각각 60.81%의 반덤핑 관세 부과를 통보받았다. 미 상무부는 효성에도 현대일렉트릭과 마찬가지로 AFA를 적용했다. 미 상무부는 이들 기업이 반덤핑 조사에 필요한 자료를 제대로 제출하지 않는 등 조사를 지연시키려 했다고 주장했다. 이지원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차곡차곡 파생금융상품 상식
시장조성자, 선진국형 시장을 만들다
부산 경제 미래 이끈다
부산세광식품 김용태 전무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