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공동어시장 노조, 위원장 탄핵키로

일방적 직제개편 등 논란…조합원 80% 이상 찬성

  • 국제신문
  • 이수환 기자
  •  |  입력 : 2018-03-11 18:44:30
  •  |  본지 18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부산 공동어시장 노동조합의 조합원들이 1989년 노조 설립 이후 처음으로 노조위원장을 탄핵하기로 하고 나섰다.

부산 공동어시장 직원과 노조 조합원 59명은 현 노조위원장의 파행 운영에 대한 불신과 불만을 품고 탄핵을 위한 임시총회 소집을 요청한다고 11일 밝혔다. 현재 공동어시장은 대표이사를 포함해 임직원은 총 81명으로 이중 노조 조합원은 71명이다.

조합원 59명은 “올해 1월 조합원의 생존권에 심각한 영향을 줄 수 있는 직제 개편 등을 진행하는데 사측과 합의 과정 중 아무런 알림과 설명 없이 위원장 독단적으로 진행했고 사측과의 합의에 따른 쟁취 사항도 전무하다”고 주장했다. 부산 공동어시장은 최근 대형선망 업계의 어획량 감소로 위판 실적 부진이 이어져 상위 직급을 줄이는 직제 개편을 단행했다. 이어 조합원들은 “1년 중 가장 중요한 행사인 정기총회를 열때도 하루전 문자로 통보했으며 노조 집행부 조차 총회가 열리는지 몰랐다는 등 규약 위반 및 소통 문제가 심각하다”며 “총 조합원의 80%가 넘는 59명이 날인해 지난 7일 노조 위원장 탄핵을 결정하기 위한 임시총회를 개최 할 것을 요청했으나 아무런 답변 없이 총회 개최를 기피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조합원들은 노조 위원장이 고의로 임시총회를 개최하지 않았다고 판단해 12일 행정관청인 서구청에 임시총회 소집권자 지명 요구서를 접수할 예정이다. 이후 행정관청에서 사실조사를 실시한 후 노동청 노동위원회의 의결을 거쳐 임시총회 소집권자를 지명받게 된다.

공동어시장 노조위원장은 “직제 개편은 노조 간부의 이사회를 거쳐 동의한 사항이다. 공동어시장이 어려워지며 사측과 상생하기 위해 간부들이 결정한 일을 일반 조합원에게 제대로 알리지 못한 것은 죄송스럽게 생각한다”며 “하지만 이것이 중대한 탄핵 사유가 되는지는 노동위원회 등의 법적 절차를 따져볼 것”이라고 밝혔다. 이수환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3F'로 스타트업 키우자
트렌스폼
차곡차곡 파생금융상품 상식
예측불허 리스크 관리장치 점검을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