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부산 재건축 부담금 1인당 최대 1억 원 전망

초과이익환수제 재시행 따라 강남4구 평균 4억4000만 원…부산 평균 3000만~5000만 원

  • 국제신문
  • 정유선 기자
  •  |  입력 : 2018-01-21 19:44:36
  •  |  본지 15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올해 부활된 재건축 초과이익환수제에 따라 서울 강남4구 재건축 아파트 조합원에게 부과되는 부담금이 1인당 평균 4억4000만 원에 이를 것으로 예측됐다. 부산의 경우 수천만 원에서 1억 원가량이 될 것이란 예측이 나오는 가운데 환수제 시행에 따라 재건축 단지마다 사업성이 크게 흔들릴 전망이다.

국토교통부는 조합설립이 완료된 서울지역 주요 20개 단지의 재건축 부담금을 시뮬레이션한 결과를 21일 공개했다.

20개 단지 조합원 1인당 평균 3억7000만 원 내외이며, 특히 강남 4구(강남·서초·송파·강동)는 조합원당 평균 부담금이 4억4000만 원이었다. 단지별로 적게는 1억6000만 원에서 가장 많은 곳은 8억4000만 원까지 예상액이 나왔다.

오는 5월 재건축 부담금 통지를 앞두고 정부가 시장 예상을 뛰어넘는 부담금 예상액을 공개하고 나선 것은 집값 상승을 주도하고 있는 서울 재건축 단지에 심리적 압박을 주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재건축 초과이익환수제는 재건축 사업으로 개발이익(초과이익)이 발생할 경우 최대 50%를 정부가 가져가는 제도다. 재건축 사업 개시 시점부터 준공되는 종료 시점까지 오른 집값 가운데 개발비용과 해당 지역 평균 집값 상승분을 뺀 금액에 최저 10%, 최대 50%까지 부담금을 부과한다.
부산의 경우 수천만 원에서 많게는 1억 원 이상 부담금이 산정될 것이란 게 전문가들의 관측이다. 이영래 부동산서베이 대표는 “보통은 3000만~5000만 원 선이 되지 않겠나”고 내다봤다. 강정규 동의대 부동산대학원장은 “가장 관심이 집중되는 수영구 모 단지의 경우 1억 원 내외까지 부담금이 산정될 것”으로 예상했다.

김혜신 솔렉스마케팅 부산지사장은 “문제는 부담금을 떠안을 주체가 최종 입주자라는 점인데 시장에선 이를 잘 모르고 있다. 부담 시점이 임박하면 상당한 혼란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정유선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차곡차곡 파생금융상품 상식
시장조성자, 선진국형 시장을 만들다
부산 경제 미래 이끈다
부산세광식품 김용태 전무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