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세월호 후속대책단장 민간 전문가로 교체

정부 ‘유골 은폐’ 중간조사 발표

  • 국제신문
  • 정유선 기자 freesun@kookje.co.kr
  •  |  입력 : 2017-11-28 19:26:03
  •  |  본지 5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선체 직립 완료후 수색 재개
- 발견된 유골 이영숙씨로 확인

정부가 세월호 유골 은폐를 주도한 ‘세월호 후속대책추진단’ 수장을 공무원에서 민간 전문가로 바꾸기로 했다.

   
해양수산부 류재형 감사관이 28일 세월호 유골 발견 관련 중간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해양수산부 송상근 대변인은 28일 ‘세월호 유골 은폐’ 사건의 중간조사 결과 및 후속 대책을 브리핑하는 자리에서 “세월호 현장수습본부장(국장급 공무원)이 겸하는 후속대책추진단장을 민간의 역량 있는 전문가에게 맡기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현장수습본부 조직 개편과 인력 교체도 단행하기로 했다. 송 대변인은 “현재 현장수습본부 조직을 선체조사위원회(선체조사위)와 곧 출범 예정인 2기 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 조사 활동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미수습자 수습과 가족을 지원하는 조직으로 탈바꿈시키겠다”고 말했다. 지금까지는 해수부가 선체 수습을 주도하고 선체조사위가 해수부를 감독하는 역할이었는데, 앞으로는 해수부가 단순 지원하는 역할만 하겠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 세월호 후속대책추진단의 기존 부서인 ‘선체수습과’와 ‘대외협력과’를 각각 ‘수습조사지원과’와 ‘가족지원과’(가칭)로 개편한다.

해수부는 선체조사위가 추진하는 세월호 선체 직립(直立)이 완료되면 미수습자 수색을 재개하기로 했다. 해수부 류재형 감사관은 이날 중간조사 발표에서 업무처리 및 보고체계 전반에 문제가 있었던 것으로 확인된 만큼 현장 책임자였던 이철조 세월호 후속대책추진단장과 김현태 부단장에 대해 조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징계 수위를 결정해 중앙징계위원회에 징계를 요구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해수부가 지난 17일부터 22일까지 닷새간 발견 사실을 숨기려 했던 문제의 유골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DNA 분석 결과 지난 5월 수습된 고 이영숙 씨의 것으로 이날 확인됐다.

정유선 기자 freesun@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3F'로 스타트업 키우자
기술자숲
'3F'로 스타트업 키우자
트렌스폼
부강한 진주 행복한 시민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