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자율주행 모터쇼, 경기 판교서 막 올랐다

스스로 2.5㎞ 반복주행, ‘ZERO셔틀’ 첫 공개

  • 국제신문
  • 이석주 기자
  •  |  입력 : 2017-11-16 19:18:12
  •  |  본지 16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자율주행의 최신 기술을 소개하는 ‘2017 판교자율주행모터쇼’(Pangyo Autonomous Motor Show·PAMS 2017)가 16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판교제로시티에서 개막했다.

경기도 주최로 열리는 이번 자율주행모터쇼에는 지하철 신분당선 판교역~판교제로시티 입구 2.5㎞를 다음 달부터 시범 운행하는 9인승 자율주행차 ‘제로(ZERO)셔틀’이 처음으로 공개됐다.

ZERO셔틀은 다음 달부터 2년 간 매일 오전 10~12시, 오후 2~5시 정기 운행한다. 시속 25㎞의 속도로 30분 간격으로 하루 10회 판교역~판교제로시티 구간을 운전자 없이 스스로 반복 운행한다. 도로를 일반 자동차와 함께 달린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ZERO셔틀의 자율주행에는 KT와 협업을 통해 보안성이 강화된 전용 LTE와 WAVE(Wireless Access for Vehicle Environments) 통신기술이 사용된다. V2X(Vehicle-to-everything)라는 전 방향 통신 네트워크를 통해 교통 정보를 받고, 모든 정보는 통합 관제에서 모니터링해 해결책을 제시한다.

18일까지 열리는 자율주행모터쇼 야외 행사장에서는 자율주행 자동차를 직접 타볼 수 있다. 사전 온라인 신청자에 한해 사흘간 낮 12시부터 오후 2시까지 시승 체험이 열린다. 17일에는 ‘자율주행 자동차 vs 인간 미션 대결’이 펼쳐진다. 이석주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3F'로 스타트업 키우자
기술자숲
'3F'로 스타트업 키우자
트렌스폼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