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한국 원양 참치연승 조업 쿼터 늘어날 듯

남방참다랑어보존위원회, “자원량 꾸준히 회복” 조사 발표

  • 국제신문
  • 이수환 기자
  •  |  입력 : 2017-10-12 19:05:34
  •  |  본지 18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남방참다랑어의 자원이 회복되고 있어 우리나라 몫을 늘리기 위한 정부와 연구기관의 움직임이 분주하다.

국립수산과학원은 “우리나라 원양 참치연승(여러 개의 낚싯바늘을 한 줄에 달아 고기를 잡는 어법)어업의 주요 목표 어종 중 하나인 남방참다랑어 자원이 회복되고 있어 향후 쿼터량이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12일 밝혔다.

지난 8월 말 인도네시아에서 열린 남방참다랑어보존위원회(CCSBT) 제22차 과학위원회에서 남방참다랑어의 산란자원량(13만5171t)은 초기 자원량의 13%를 차지해 2011년(5%)과 2014년(9%)보다 크게 늘어 자원이 꾸준히 회복되고 있다는 결과가 발표됐다. 남방참다랑어는 과도한 어획으로 2000년대 초반 크게 감소, 이후 자원 회복을 위해 2035년까지 산란자원량을 초기 자원량의 20%까지 도달하는 것을 목표로 관리하고 있다.

우리나라의 남방참다랑어 어획량은 2008년 이후 어획량이 증가해 매년 1000t 안팎을 잡고 있다. 지난해에는 11척의 원양참치연승선이 1121t을 잡아 쿼터를 대부분 소진했다.
우리나라는 지난 9~12일 인도네시아에서 열린 제24차 위원회에서 2018~2020년의 연간 TAC가 1만7647t(2015~2017년 대비 20% 증가)으로 증가시켜 쿼터 할당량을 확대할 수 있도록 추진하고 있다.

이수환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차곡차곡 파생금융상품 상식
시장조성자, 선진국형 시장을 만들다
부산 경제 미래 이끈다
부산세광식품 김용태 전무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