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국제신문금융센터

다주택자 돈줄 더 죈다

정부, 가계부채 대책 곧 발표

  • 국제신문
  • 박지현 기자 anyway@kookje.co.kr
  •  |  입력 : 2017-10-09 19:16:56
  •  |  본지 14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신DTI 도입 추가대출 엄격 심사

이달 중순 가계부채 대책을 발표할 예정인 정부가 전국에서 다주택자가 사실상 추가대출을 할 수 없도록 돈줄을 더욱 조일 전망이다.

정부 관계자는 9일 “거시 경제 상황과 정책 효과 등을 감안해 이르면 이달 중순께 가계부채 대책을 발표할 예정”이라며 “다주택자가 추가로 대출을 받을 경우 더 엄격하게 보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가계부채 대책은 기존의 총부채상환비율(DTI) 산정방식을 개선한 신(新)DTI 도입을 골자로 한다. 2019년까지 전면도입할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가이드라인도 윤곽을 드러낼 것으로 보인다.

내년부터 신DTI가 적용되면, 연간 대출 원리금 상환액을 소득으로 나누는 DTI의 산정체계가 바뀐다. 기존 DTI는 분자인 대출원리금으로 신규 주택담보대출의 원리금과 기존 주택담보대출 등 기타부채의 이자상환액만 고려했지만, 신DTI는 기존 주택담보대출의 원금까지 포함한다. 분모인 소득은 주택담보대출 만기 시 평균예상소득이 돼 사회초년생에는 유리하고 50대 이상 중년층에는 불리하게 된다.
현재 다주택자는 부산 7개구 등 조정대상지역에서는 DTI 40%를, 수도권에서는 50%를 적용받는다. 전국적으로는 DTI규제 없이 주택담보인정비율(LTV) 60%만 적용받고 있지만, 정부는 DTI규제를 전국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박지현 기자 anyway@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클러스터로 수산 파고 넘는다
수산 ‘산학연관’ 의견
박수현 기자의 Sea 애니멀
방어
경상남도청 서부지사
경남개발공사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