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국제신문금융센터

원양채낚기어선 표준선형 개발 승인

  • 국제신문
  • 정유선 기자 freesun@kookje.co.kr
  •  |  입력 : 2017-09-13 15:54:59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해양수산부는 노후 원양어선 현대화사업의 일환으로 올해 원양채낚기어선의 표준선형을 개발, 최종 승인을 받았다고 13일 밝혔다.

 원양채낚기어업은 집어등으로 오징어 어군을 선박 밑에 모이도록 하고, 자동조상기(낚기어구)를 사용하여 어획하는 방식의 어업을 말한다. 해수부는 앞서 2010년 참치선망선, 2015년 참치연승선 표준선형을 개발한 바 있다.

 현재 원양채낚기어선 중 약 53%는 일본, 대만 등 외국에서 건조된 중고선을 매입하여 운항하고 있으며, 나머지는 70∼80년대에 국내 조선소에서 건조된 선박이다. 이 중 98%가 선령 21년 이상의 노후 선박으로, 연비가 낮고 어선원의 복지 공간이 부족해 작업에 불편이 있었다.

 이에 해수부는 원양채낚기어선의 조업 효율성 및 안전성을 높이기 위해 작년 8월부터 선박설계 전문기관을 통해 새로운 표준선형 개발을 추진, 1년간의 연구 끝에 최종 개발을 완료했다. 이후 기본설계도 및 복원성 등에 대한 선급검사를 실시해 일부 보완 후 올해 9월 선박안전기술공단의 최종 승인을 받아 표준선형에 대한 공신력을 확보했다.

 이번에 개발된 원양채낚기어선 표준선형에서는 기존 노후어선 대비 추진효율을 4~7% 가량 개선하는 한편, 선체구조강도를 충족하면서도 어획물 저장고의 구조를 개선해 선박 당 평균 22톤가량 무게를 줄였다. 또한 조업 안전성 확보를 위해 어획물 탑재·운항상태 등 조업 조건을 고려해 복원성을 확보하는 데 최적화된 형태의 선형을 개발했다.

 어선원 공간도 국제노동기구(ILO) 어선원 노동협약의 복지공간 기준에 따라 선원실을 기존 6∼8인실에서 4인실 위주로 재배치하고, 어선원 및 원양선사의 의견을 바탕으로 병실·화장실 등을 추가 설치해 복지공간을 늘렸다.

 양동엽 해양수산부 원양산업과장은 “이번에 개발된 원양채낚기어선 표준선형을 현장에 보급하게 되면 향후 신조되는 원양어선의 조업 안전성이 높아질 뿐 아니라 원양어선원의 복지 증진 및 국내 중소 조선업계의 일감 창출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정유선 기자 freesun@kookje.co.kr


   
원양채낚기어선 조업 모식도
   
원양채낚기어선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busan momfair 2017 부산 맘페어10.20(금)~22(일)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
농협
2017일루와페스티벌
s&t 모티브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박수현 기자의 Sea 애니멀
깃대돔
신의 직장을 뚫은 지역 청년들
부산교통공사 박선영 씨
경남개발공사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