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국제신문금융센터

항생물질 생산하는 신종 해양미생물 세계최초 발견

  • 국제신문
  • 정유선 기자 freesun@kookje.co.kr
  •  |  입력 : 2017-09-11 17:03:29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국내 연구팀이 제주 해안에 서식하는 해양미생물에서 췌장암 치료 등에 활용될 고가의 항생물질을 찾아냈다.

 11일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국립해양생물자원관의 최그레이스 박사 연구팀과 최혁재 영남대 교수 연구팀은 지난해 3월 제주 해안지역의 퇴적토 지형을 탐사하던 중 신종 해양미생물을 발견했다. 국립해양생물자원관의 영문 약자를 따 마빅키박터 루버(Mabikibacter ruber)라고 명명된 이 미생물 발견 사실은 지난달 미생물 분야 세계적인 권위지인 국제미생물학회지(IJSEM)에 소개됐다.

 연구팀은 마빅키박터 루버를 7개월간 배양 후 분석한 결과 프로디지오신이라는 항생물질이 함유된 사실을 확인했다. 항균·항생물질인 프로디지오신은 말라리아의 예방이나 췌장암의 치료제 등에 활용된다. 최근에는 프로디지오신에 라임병(진드기에 물려서 감염되는 질환)을 일으키는 보렐리아균의 생장을 억제하는 기능이 있다는 연구 결과도 보고됐다.

 이와 함께 연구팀은 마빅키박터 루버 배양 과정에서 프로디지오신을 대량으로 생산할 수 있는 최적의 배양조건도 찾아냈다.

 해수부는 “프로디지오신 계열 항생물질은 제약시장에서 고가로 거래되고 있어 대량생산 기술이 개발돼 관련업계에 이전되면 해양바이오 산업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정유선 기자 freesun@kookje.co.kr


   
마빅키박터 루버(Mabikibacter ruber) 외형적 특성 : 가로 0.7-0.8 ㎛, 세로 1.0-1.27 ㎛의 크기로 단일 극성 편모를 가지고 있어 운동성을 보인다.


   
미생물 배양중인 모습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busan momfair 2017 부산 맘페어10.20(금)~22(일)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
농협
2017일루와페스티벌
s&t 모티브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박수현 기자의 Sea 애니멀
깃대돔
신의 직장을 뚫은 지역 청년들
부산교통공사 박선영 씨
경남개발공사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