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국제신문금융센터

업계 조기분양 채비…실수요자는 반색

8·2 대책 발표 후 시장 분위기…양도세 중과세 적용 등 중개업소마다 문의 빗발

은행 1순위 요건상담 급증, 건설·부동산 대책마련 부심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오늘 사무실 문을 열기 전부터 문의전화가 쏟아졌어요. 갭 투자를 한다고 며칠 전 계약한 사람도, 다주택자도 이제 어떻게 해야 하냐고 많이 묻더군요. 해운대 쪽에는 다주택 소유자가 제법 있는데 양도세 중과세 부담을 안을 바에는 차라리 조금 싸게 파는 게 낫겠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많아요. 아마 (양도세 중과세가 적용되는) 내년 4월까지는 급매물이 쏟아질 것 같습니다.”(부산 해운대구 좌동 A공인중개사무소장)

투기과열지구 지정, 분양권 전매제한 등 고강도 규제를 담은 8·2 부동산 대책이 발표된 다음 날인 3일 관련 업계가 크게 술렁거렸다. 올해 하반기 아파트 분양을 앞둔 곳은 분양 일정을 서두르는가 하면 부동산·건설·금융업계도 대책 마련으로 바빴다.

오는 11월 부산에서도 분양권 전매가 제한되면서 당장 하반기 아파트 분양을 앞둔 업체들은 조바심을 냈다. 최장 소유권이전등기 시까지 분양권 전매가 제한되는 청약조정지역의 경우 11월 이전 분양을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다. 부산 부산진구에서 아파트단지를 분양할 예정인 한 업체 관계자는 “원래 10월 중 분양할 예정이었는데, 가능한 한 일정을 당겨 이달 말이나 다음 달 초 진행하려고 서두르고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지역 건설사 관계자는 “분양권 전매가 안 되면 초기 계약률이 떨어져 결국 더 많은 마케팅 비용이 들게 된다”고 걱정했다. 대한주택건설협회 부산시지회 손철원 사무국장은 “전매제한 기간을 줄여줄 것을 정부에 건의하겠다”고 말했다.

지역 아파트 분양시장을 이끄는 재개발·재건축 단지 관련 사업 조합들도 걱정이 태산이다. 부산에서는 오는 11월 이후 2000세대 이상의 대형 재개발단지가 줄줄이 분양될 계획인데, 워낙 변수가 많아 분양 시기를 앞당기기도 쉽지 않다. 내년 상반기 중 분양을 준비하는 부산 연제구의 한 재개발조합 관계자는 “사업 추진에 어려움이 있을까봐 우려하는 조합원의 문의가 많다. 아직 분양 일정을 구체적으로 잡지 못한 상태여서 어찌해야 할 바를 모르겠다”고 털어놓았다.
이번 대책에 따라 청약 1순위 자격 등에 변화가 생기면서 시중은행 창구에도 고객의 문의가 빗발쳤다. 은행들은 영업점마다 이번 부동산 대책 내용을 정리한 유인물을 비치해 안내하고 있지만, 당분간 혼란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소비자 사이에서는 희비가 엇갈렸다. 순수 투자자의 경우 청약시장 진입이 어려워진 데다 양도세 중과세로 기존 아파트 투자도 쉽지 않기 때문이다. 가점제 비율이 크게 늘어나면서 무주택 실수요자들은 반색하고 있다. 그러나 1주택을 소유한 실수요자의 경우 청약조정지역 내 시장진입이 어려워 불만이 제기되고 있다. 하송이 김미희 기자 songya@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엔텍 2017 미리 보기
환경기술
신의 직장을 뚫은 지역 청년들
주택도시보증공사 황민석 씨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