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국제신문금융센터

스마트폰 주식거래 7년 새 10배 증가

코스닥 하루 평균 거래대금 비중, 2010년 3.8%→ 올해 34% 급증

  • 국제신문
  • 김미희 기자
  •  |  입력 : 2017-07-17 19:21:13
  •  |  본지 15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한국거래소는 올해 상반기 코스닥시장 일평균 거래대금에서 스마트폰으로 거래된 주식 거래대금의 비중은 34.48%로 지난해(32.06%)보다 2.42%포인트 늘었다고 17일 밝혔다. 스마트폰 거래대금 비중은 2010년 3.80%에 불과했지만, 약 7년 새 10배 가까이 증가했다.

유가증권시장은 이 비중이 코스닥시장보단 작지만 증가세는 꾸준하다. 올해 상반기 스마트폰 거래대금 비중은 17.66%로 지난해 평균(17.31%)보다 0.35%포인트 늘었다. 2010년에는 이 비중이 1.99%에 불과했다. 코스닥시장은 개인투자자 비중이 높아 유가증권시장보다 스마트폰 거래 비중이 높은 것으로 풀이된다.

스마트폰 거래 비중이 늘어난 만큼 HTS를 이용한 거래는 감소 추세다. 올해 상반기 코스닥시장의 HTS 거래대금 비중은 48.74%로 지난해(51.62%)보다 2.88%포인트 줄었다. 2010년에는 이 비중이 79.31%에 달했지만 점차 줄어들어 올해 처음으로 절반 밑으로 떨어졌다. 유가증권시장에서도 HTS 거래대금 비중은 지난해 28.05%에서 올해 24.38%로 감소했다. 김미희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눈앞에 온 미래…4차 산업혁명 시대
꿈틀대는 중국의 창업 생태계
연구하는 중소기업
정우ENE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