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국제신문금융센터

셀트리온헬스케어 오늘 공모가 확정...코스닥 초대어급 IPO로 기대

  • 국제신문
  • 정세윤 기자
  •  |  입력 : 2017-07-17 01:21:53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코스닥에 상장 예정인 셀트리온헬스케어는 "해외 판매 네트워크를 확대해 바이오의약품과 바이오시밀러(바이오 복제약) 분야에서 최고 마케팅·판매 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밝혔다.
   
셀트리온 계열사인 셀트리온헬스케어는 바이오의약품에 특화된 글로벌 마케팅 회사로, 이달 28일 코스닥시장에 입성한다.

이 회사는 예상 공모액이 7996억∼1조87억원으로 '초대어급' 기업공개(IPO)로기대를 받고 있다. 특히 상장 후 시가총액이 4조4000억∼5조6000억원으로 단숨에 셀트리온에 이어 코스닥 시가총액 2위에 뛰어오를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이 크다. 상장은 한때 한국공인회계사회의 '정밀감리'로 보류됐다가 감리 결과 징계 수준이 가장 낮은 '주의'로 결정되면서 차질 없이 진행됐다.

이 회사는 램시마, 트룩시마, 허쥬마 등 셀트리온이 개발·생산하는 모든 바이오시밀러와 신약의 독점 판매권을 보유하고 있다.

바이오시밀러는 바이오 의약품의 복제약이다. 오리지널 바이오 의약품과 동일한효능을 내면서 가격은 저렴하다는 특징이 있다. 셀트리온은 2012년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세계에서 처음 항체 바이오시밀러 램시마의 품목 허가를 받았고, 2013년에 유럽의약품청(EMA)에서도 판매 허가를 받았다. 최근에는 램시마의 유럽·북미 지역 점유율을 확대하고, 허쥬마의 판매가 시작되면서 매출이 급증하고 있다. 작년 매출액은 7577억원으로 전년(4024억원)보다 88.3% 늘었다. 셀트리온헬스케어 공모 주식 수는 2460만주로 발행주식 수의 18% 수준이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17일 공모가를 확정해 19∼20일 공모주 청약을 받을 예정이다.
상장 주관사는 미래에셋대우, 공동주관사는 UBS가 각각 맡았다.

정세윤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산항만공사를 글로벌 물류기업으로
해외 선진 항만공사 운영 사례: 뉴욕뉴저지항만공사
눈앞에 온 미래…4차 산업혁명 시대
꿈틀대는 중국의 창업 생태계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