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국제신문금융센터

[비즈 칵테일] 전경련, 대규모 쇄신…정부 신뢰 얻을까

'한기련' 명칭변경 허가 여부 조직 운영 방향 가늠자 될 듯

  • 국제신문
  • 이석주 기자
  •  |  입력 : 2017-06-06 19:52:31
  •  |  본지 13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지난해(2016년) 불미스러운 일로 국민에게 실망을 안겨드린 점 깊이 사과드린다. 초심으로 돌아가 경제단체 본연의 역할에 충실한 조직으로 거듭나겠다."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 허창수 회장이 지난 3월 혁신안을 발표하면서 한 말이다. 실제로 전경련은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로 추락한 조직의 위상과 국민적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지난 3개월간 인력·재정 감축과 조직 기능의 대대적 개선 등 뼈를 깎는 쇄신 작업에 나섰다.

전경련에 따르면 혁신안 발표 이전 180명 수준이었던 전체 임직원 수는 희망퇴직과 이직 등을 거쳐 지금은 절반 수준인 100명으로 줄었다. 잔류 임직원들은 전경련에 남는 대신 최대 40%에 달하는 임금 삭감에 동의했다. 오는 12일부터는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총 50개 층) 44층에 위치한 기자실(25개 좌석)도 3층(8개 좌석)으로 이전한다. 전경련회관 고층(44~50층)은 여의도 일대가 한눈에 들어와 임대료가 상당히 비싼 것으로 알려졌다. 비용 감축을 위해 상대적으로 저렴한 저층으로 축소 이전하는 셈이다.

전경련의 유례없는 '다운사이징'은 정경유착의 몸통으로 지목된 자신들이 '대대적 혁신'을 국민에게 스스로 약속했다는 점에서 당연한 수순으로 볼 수 있다. 우리 사회에 도움이 되는 단체로 재탄생하겠다는 전경련의 쇄신 의지도 당연히 주목받을 만하다.

문제는 이 같은 의지에도 전경련을 둘러싼 일련의 상황이 녹록지 않다는 점이다. 한때 재계의 맏형으로 군림해 온 전경련은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일자리 위원회' 참가 유관기관 명단에서 제외되는 등 위상이 바닥까지 떨어졌다. 더욱이 전경련은 혁신안 발표 당시 제시한 단체의 명칭변경(전국경제인연합회→한국기업연합회)과 관련해 산업통상자원부의 허가 여부 결정도 앞두고 있다.
정부 조직개편 및 인사 등으로 허가가 늦춰지거나 문 대통령의 '재벌개혁' 기조 등에 따라 자칫 불허 결정이 내려질 경우 전경련은 조직 운영의 방향을 정할 수 없는, 최악의 경우 존속 여부조차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을 맞게 된다.

이석주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어선 노후화…해결책 없나
일본 현지를 가다
도약! 부산 스타트업
로아팩토리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