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올해 적조 중규모, 7월 중순 집중될 듯...정부 선제 대응

  • 국제신문
  • 정유선 기자 freesun@kookje.co.kr
  •  |  입력 : 2017-05-09 17:35:50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올해 7월 중순께 적조가 집중적으로 발생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정부가 선제대응에 나서기로 했다.

 해양수산부는 올해 적조 발생에 대비해 '2017년 적조 대응 종합대책'을 수립했다고 9일 밝혔다.

 올해 적조 발생 규모는 '중규모'로, 6월 말~7월 초 적조 예비주의보, 7월 중순께 적조주의보 발령이 예상된다. 적조 발생 시기가 늦었던 지난해(2016년 8월 16일)보다는 한 달 이상 앞서는 것이다.

 해수부는 지리정보시스템(GIS)을 기반으로 한 상시 감시체계를 운영해 적조 예찰 결과 및 발생 위치 정보 등을 모바일 응용프로그램(App)으로 실시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적조 발생 현장에서는 실제 방제 업무를 수행하는 62개 지자체의 현장조치를 돕기 위한 행동 지침을 마련하는 한편 적조 대응을 위한 사전모의훈련 및 어업인 간담회를 통한 생산자 교육 등을 실시할 예정이다.

 이 밖에 지난해 전남 완도·고흥 전복 양식장에 출현해 큰 피해를 준 적조 생물 '카레니아' 대응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해외 적조 전문가를 포럼에 초빙해 최신 방제기술을 논의했고, 이를 바탕으로 올해 '적조 실시간 탐지 및 정보체계 구축'을 위한 연구용역을 진행한다.

 또 양식수산물의 성장단계 세분화, 고수온 특약의 보험 주계약 편입 등 양식수산물 피해지원을 위한 제도개선도 추진한다.
 해수부는 2013년에 적조로 인해 247억 원에 달하는 피해가 발생하자 이듬해부터 '적조 대응 중장기 종합대책'을 수립해 어업인 피해 최소화에 주력해왔다. 이에 따라 피해액은 2014년 74억원, 2015년 53억원, 작년 43억원으로 감소하는 추세다.

 서장우 해수부 수산정책실장은 "올해 적조는 작년보다 이른 7월 중순 경 발생할 것으로 예상되며, 선제적으로 적조 대응체계를 가동해 현장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정유선 기자 freesun@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차곡차곡 파생금융상품 상식
시장조성자, 선진국형 시장을 만들다
부산 경제 미래 이끈다
부산세광식품 김용태 전무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