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2016년 공인중개사 시험...젊은층 응시자 급증 이유는?

  • 국제신문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6-10-29 00:15:26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29일 실시되는 '2016년도 제27회 공인중개사 시험'에 20~30대는 물론 10대 등 젊은 층의 응시가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제는 중년이 아닌 청년들부터 '제2의 직업'을 꿈꾸며 자격증 취득에 나서는 것이다.
   

국토교통부 등에 따르면 이날 실시되는 공인중개사 시험에는 지난해보다 약 4만 명 늘어난 19만1508명이 최종 응시했다. 2015년도 응시인원(15만280명)보다 27.4%가량 늘었다.

연령대별로 보면 10대와 20대·30대 등 이른바 젊은 층이 크게 증가했다. 10대의 경우 2015년도 143명에서 2016년에는 517명으로 무려 261.5%, 20대는 1만3928명에서 2만1936명으로 57.4%, 30대는 4만4394명에서 5만8,665명으로 32.1% 증가했다. 이는 전체 시험접수 인원 증가율(27%)을 뛰어넘는 수치다.

반면 40대와 50대 응시인원은 전년에 비해 24%, 18% 증가하는 데 그쳤다. 60대 증가율은 3% 증가에 그쳤으며 70대의 경우 응시인원이 지난해보다 감소했다.

이 같은 현상은 취업난과 고용불안 속에서 '평생자격증'인 공인중개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까닭으로 분석된다. 공인중개사 자격증이 있으면 부동산 관련 업종에 비교적 손쉽게 취직하거나 이직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업계 관계자는 "과거에는 50대가 가장 많았고 근래에는 40대가 가장 많이 공인중개사 시험에 도전했"며 "하지만 젊은층 응시자가 빠르게 늘어 조만간 30대가 공인중개사 응시자 1위 자리를 차지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부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산을 창업1번지로
크라우드 펀딩 성공 스타트업
부산의 희망벨트
오션벨트- 수산식품 클러스터화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