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알뜰주유소 내년부터 셀프로 단계적 전환

정유사 간판 주유소 셀프 전환에 '맞불' 성격

알뜰 평가시스템 도입…'확산→내실화'로 변화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3-12-23 18:00:34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출범 2년 만에 1천개를 돌파한 알뜰주유소가 내년부터 대거 셀프주유소로 전환할 것으로 보인다.

23일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석유공사 등에 따르면 정부는 알뜰주유소의 가격경쟁력 향상을 위해 내년부터 알뜰주유소의 셀프주유소 전환을 지원하기로 했다.

정부는 개별 주유소의 전환 비용 부담을 최소화하는 게 관건이라고 보고 석유공사가 셀프주유기를 대량 구매해 주유소에 임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또 일반주유소가 알뜰로 전환할 때 주는 시설개선 자금을 셀프 전환 업소에도 일부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알뜰의 셀프 전환 수요와 시장 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내년 1월 중 구체적인 셀프 전환 목표를 설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의 이번 방침은 알뜰주유소의 저가 공세에 대응하고자 일반 정유사 브랜드를 단 주유소들이 대거 셀프로 전환하는 것에 맞불을 놓겠다는 성격이 짙다.

셀프주유소는 2011년 325개(전체 2.7%)에 불과했으나 이후 가격경쟁이 극심해지면서 지난달 현재 1천422개(전체 11%)로 2년 만에 4배 이상 급증했다.

현재 셀프주유소는 일반 주유소 대비 ℓ당 평균 40원가량 저렴하게 기름을 공급하고 있어 가격경쟁력면에서 알뜰과 대등하거나 오히려 앞선다는 평가다.

이 때문에 정부의 이번 대책이 '알뜰' 브랜드를 시장에 존속시키기 위한 고육지책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주유소업계 관계자는 "장기화하는 업계 불황 속에 출혈 경쟁이 지속하면서 알뜰주유소가 애초 기대했던 '저가 프리미엄'을 충분히 누리지 못했다는 평가가 많았다"며 "정부가 결국 알뜰의 생존을 위해 적극 나선 모양새"라고 말했다.

하지만 알뜰주유소의 출범 당시 목표로 내건 '기름값 100원 인하' 달성에 실패해 실효성 논란이 지속하는 상황에서 셀프주유소 전환을 위해 추가로 지원하는 게 타당하냐는 비판도 제기될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이와 함께 기존 1천개 알뜰주유소의 내실을 기하고자 판매가격 등을 기준으로 새로운 평가체계를 마련해 내년 상반기 중 시행할 계획이다.

우수 알뜰주유소에는 시설 개선 보조금 등의 인센티브를 줘 경쟁력 향상을 돕고불량 알뜰은 퇴출시키는 이른바 '선택과 집중' 방식이다.

석유공사 관계자는 "지난 2년간 알뜰주유소 확산 일변도의 정책을 폈다면 앞으로는 기존 알뜰의 경쟁력·자립 기반 강화에 중점을 두는 쪽으로 정책적 전환이 이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차곡차곡 파생금융상품 상식
시장조성자, 선진국형 시장을 만들다
부산 경제 미래 이끈다
부산세광식품 김용태 전무
남해군청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