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전두환 일가 경매품 인기…시계·보석 고가 낙찰

까르띠에 시계 감정가 3배 이상 3천200여만원 낙찰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3-12-19 11:49:52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전두환 전 대통령의 미납 추징금 환수를 위해 공매에 부쳐진 보석과 시계가 폭발적인 호응 속에 고가에 낙찰됐다.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는 16~18일 전 전 대통령 일가가 소유하고 있던 보석과 시계를 입찰한 결과 모두 낙찰됐다고 19일 밝혔다.

까르띠에 100주년 한정판매 시계 4점(감정가 1천만원)은 이번 입찰에서 감정가보다 3배 이상 높은 가격인 3천219만9천900원에 낙찰됐다.

다이아몬드·루비·사파이어 등 보석 108점(감정가 5천800만원)은 6천341만8천800원에 새 주인을 찾았다.

이번에 입찰에 부쳐진 시계와 보석은 검찰이 전두환 전 대통령의 미납 추징금 환수를 위해 압류한 재산 중 일부다.

캠코 관계자는 "대개 낙찰되는 공매물건은 조회 수가 100~200건이지만, 이번 물건은 각각 조회수가 5천건에 이르는 등 관심이 높았다"고 말했다.
전두환 전 대통령의 삼남 재만씨 명의의 신원프라자 빌딩과 장녀 효선씨 명의의임야 및 주택 등 부동산 2건은 지난달 유찰돼 23~24일 재입찰에 부쳐질 예정이다.

서울시가 의뢰해 이번에 공매에 부쳐졌던 최순영 전 회장 소유 바쉐론 콘스탄틴남성용 시계 1점(1억1천만원)과 서울올림픽 및 러시아 기념주화(1천700만원)는 유찰됐다. 이 공매물건은 23~24일 재입찰에 부쳐진다.
연합뉴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차곡차곡 파생금융상품 상식
시장조성자, 선진국형 시장을 만들다
부산 경제 미래 이끈다
부산세광식품 김용태 전무
남해군청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