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사진공모전
국제신문금융센터

88서울올림픽, 기념주화 없나요

대한민국 선수들 잇단 승전보 덕에 올림픽 기념품 관심, 우표·주화 가장 인기

  • 국제신문
  • 이승륜 기자
  • 2012-08-08 20:24:52
  • / 본지 17면
  • 싸이월드 공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종반으로 치닫고 있는 런던올림픽에서 한국 선수들의 선전하자 올림픽 관련 기념품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8일 옥션에 따르면 지난달 28일부터 이번달 5일까지 올림픽 기간 중 주화 및 우표 카테고리 판매량이 전년 동기 대비 125%나 증가했다. 가장 매물 종류가 많은 품목은 88서울올림픽 기념주화와 우표다. 현재 280여 종이 나와 있는데 올림픽 전에 비해 매물이 50%가량 늘었다. 88올림픽 무광프루프 은화세트(13만 원)를 비롯해 마라톤 1온스 은화(5만9000원) 등이 대표적이다. 1988년 올림픽 송인 코리아나의 '손에 손잡고' LP판도 21개 한정으로 나와 인기를 끌었다.

올림픽 기념 품 중 가장 눈에 띄는 품목은 1992년 알베르빌 동계올림픽 10종 금화 세트로, 시작가격 1760만 원으로 경매에 나와 있다.

올림픽 특수로 서울올림픽에 대한 향수를 가진 40~50대가 주 고객층으로 이들은 서울올림픽 기념주화를 많이 찾고 있다.

역도나 핸드볼 주화의 경우 1988년 당시에는 매수 희망자가 드물었으나 장미란 등 한국 선수의 선전과 '우생순' 영화의 흥행에 힘입어 최근 몇 년 사이 찾는 고객이 급증했다는 게 옥션 소속 취미화폐사의 설명이다.
세계최대 온라인경매사이트 이베이에서는 영국을 꺾어 파란을 일으킨 한국 올림픽 축구대표 중 A 매치 선수 매물이 부쩍 늘었다. 한국 올림픽대표단을 이끌고 있는 홍명보 감독은 피규어, 등번호 20번 유니폼, 스티커, 사진 등 12개 품목이 올라와 있다. 박주영(8개) 기성용(5개) 등 현역 선수 못지 않은 인기를 누리고 있다.

옥션 리빙담당 양종수 팀장은 "우리나라가 올림픽에서 좋은 성적을 내고 있어 온라인경매사이트에서의 한국 선수 관련 기념품 숫자가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경제

  • 사회

  • 생활

  • 스포츠

부산의 고용우수기업
(주)삼영피팅
부산의 고용우수기업
화신볼트산업
스토리텔링협의회 홈페이지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