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마라톤대회
국제신문금융센터

부산~제주 뱃길 6개월 만에 다시 열린다

(주)서경, 항만청에 면허 신청…내년 1월부터 매일 운항 전망

  • 국제신문
  • 오광수 기자 inmin@kookje.co.kr
  • 2012-08-06 20:59:03
  • / 본지 14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끊긴 부산~제주 뱃길(본지 지난 3월 14일 자 1·3면 등 보도)이 6개월 만에 복원될 전망이다. 부산과 제주를 오가는 뱃길은 부산항 연안여객터미널의 마지막 남은 노선이었다.

부산해양항만청은 6일 (주)서경(대표 백성흠 김일대)에서 부산~제주 항로를 운항하기 위해 내항여객운송사업 면허를 신청했다고 밝혔다.

부산~제주 항로는 지난 5월 31일 마지막 운항(코지아일랜드호·4388t)을 끝으로 여객페리선 운항이 중단된 상태이며, 이 때문에 지난 6월 19일부터 대한통운 제주지사의 화물선 제1삼성호(1997t)가 뱃길 재개 때까지 한시적으로 화물만 실어 나르고 있다. 배편으로 제주행 화물을 부치려는 화주들의 불편이 가중된 데 따른 것이다.

그 사이 (주)동양크루즈라인에서 부산~제주 항로 여객페리선의 조건부 면허를 신청했으나, 선박 확보 문제로 차질을 빚자 부산해항청이 지난 1일 자로 신청서를 반려한 바 있다.

서경 측이 부산~제주 항로에 투입할 선박은 길이 117m, 너비 20m의 1만 t급으로, 기존 같은 항로를 운항했던 현대설봉호, 코지아일랜드호와 비슷한 크기다.

서경은 내년 1월부터 카페리선 2척을 부산~제주 항로에 투입해 매일 운항할 예정이다. 서경은 거가대교 개통으로 여객운송 사업을 접기 전에 부산~거제 항로를 운항하던 선사이기도 하다.
부산해항청은 부산항과 제주항의 선석 확보 등 항만시설 이용에 특별한 문제가 없다고 판단해 부산항만공사(BPA) 등 관계기관 협의가 끝나는 대로 조건부 면허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이에 따라 서경 측이 해당 선박만 확보한다면 내년 이후 부산~제주행 뱃길 복원은 무난할 것으로 보인다.

BPA 관계자는 "앞서 동양크루즈라인 측이 여객페리선 조건부 면허를 신청할 당시 제주항 내 선석을 확보해 놓은 상태이고, 서경 측이 투입할 선박의 크기도 기존의 설봉호 등과 크게 다르지 않아 부산항 연안여객터미널 선석을 그대로 쓰는 데도 걸림돌이 없다"고 설명했다.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경제

  • 사회

  • 생활

  • 스포츠

사진 공모전
독후감 공모전
글로벌 금융도시 도약
해상운임 널뛰기에 해운거래소가 위험 분산…시장 안정화 효과
박수현 기자의 Sea 애니멀
바지락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김해레일파크 레일위의 낭만
경남도청
양산삽량문화축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