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민주 송철호 울주군서 선전…국힘 김두겸이 전 지역 우위

6·1 지방선거 여론조사- 울산시장 선거

  • 조원호 기자 cho1ho@kookje.co.kr
  •  |   입력 : 2022-05-22 19:55:17
  •  |   본지 4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투표의향층 宋 40.2% 金 55.6%
- 40대 지지율 宋 오차범위 밖 앞서
- 60대, 70대 이상 金 70%대 압도

6·1 울산시장 선거를 앞두고 국제신문이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국민의힘 김두겸 후보의 지지율이 더불어민주당 송철호 후보보다 21.8%포인트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40대만 宋 우위, 나머지는 金 압도

국제신문 의뢰로 ㈜리서치뷰가 울산시장 선거 여론조사에서 국민의힘 김두겸 후보의 지지율은 55.8%를 기록, 34.0%에 그친 민주당 송철호 후보를 따돌렸다. 무응답은 10.2%였다.

적극 투표의향층에서도 송철호 후보의 지지율은 40.2%, 김두겸 후보는 55.6%로 조사됐다. 성별로 남성(송철호 33.3%, 김두겸 58.3%)과 여성(송철호 34.7%, 김두겸 53.2%)에서 모두 김 후보가 50%가 넘는 지지율로 김 후보를 앞섰다.

세대별로도 ▷18세 이상 20대는 송철호 33.1%, 김두겸 47.3% ▷30대는 송 41.5%, 김 46.8% ▷50대는 송 33.8%, 김 58.4%의 지지율로 나타났다. 60대와 70대 이상에서는 김 후보의 지지율이 각각 74.2%와 76.0%로 조사돼 각각 20% 안팎에 그친 송 후보에 압도적 우위를 보였다. 다만 40대에서는 송 후보의 지지율이 48.2%로, 김 후보( 41.1%)와 오차범위 밖 우위를 보여 눈길을 끌었다.

■ 宋·金 울주군서 오차범위 내 접전

지역구별로 ▷중구 송철호 32.7%, 김두겸 59.3% ▷남구 송 28.3%, 김 62.1%의 지지율을 나타냈다. 민주당의 강세지역인 동구(송 후보 33.2%, 김 후보 46.9%)와 북구(송 후보 32.5%, 김 후보 56.3%)도 다른 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김 후보의 지지율은 낮았지만, 송 후보에 오차범위 밖의 우위를 보였다. 다만 국민의힘 강세지역인 울주군은 송 후보가 45.2%, 김 후보가 49.2%로 오차범위 내 접전을 보이면서 눈길을 끌었다.

구청장·군수를 뽑는 기초단체장 정당 후보 지지도 문항에서는 국민의힘 후보를 지지하겠다는 응답이 57.4%였고, 민주당 후보를 뽑겠다는 답변은 29.7%에 그쳤다. 광역비례 정당지지도 조사에서도 국민의힘 57.6%, 민주당 28.4%로 거의 비슷한 결과가 나왔다. 두 문항 조사에서 40대 응답자의 답변은 오차범위 내에서 민주당(후보)을 지지하는 응답이 높았다.

이 밖에 지방선거 프레임 공감도 문항에서는 ‘국정안정론’을 지지하는 응답이 51.4%로, ‘정권견제론’ 33.8%를 크게 앞섰다. 윤석열 대통령의 직무평가 문항에서는 ‘잘 한다’와 ‘잘 못한다’는 응답이 각각 59.5%와 29.8%로 나타났다.

투표의향과 관련해서는 ‘반드시 투표하겠다’는 응답이 63.2%, ‘가급적 투표하겠다’ 30.2%, ‘투표 의향이 없음’은 6.6%였다. 울산시의 역대 지방선거 투표율은 2010년 55.1%, 2014년 56.1%, 2018년 64.8% 순으로 높았다.

■ 어떻게 조사했나

본 여론조사는 국제신문의 의뢰로 리서치뷰가 지난 19, 20일 부산·울산·경남 거주 만 18세 이상 남녀 각 800명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부산의 경우 부산CBS와 공동 의뢰했다. 표본 추출 틀은 이동통신사에서 제공받은 휴대전화 가상번호와 유선전화RDD를 이용, 유·무선 병행 ARS로 시행했다. 유선 20.0%, 무선 80.0%의 비율로 응답률은 부산 6.2%, 울산 6.1%, 경남 5.8%다. 결과는 2022년 4월 말 행안부 주민등록인구비례(셀가중) 성별·연령별·지역별 가중치를 부여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 3.5%포인트.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 홈페이지 참조.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영상] 대기업 돈벌이 전락?…부산 요트경기장 재개발 ‘시끌’
  2. 2부산에서 3세 ‘삼관마’ 탄생…1600·1800·2000m 제패
  3. 3고유가에 정유사 '호황'…"횡재세 도입" 목소리 커진다
  4. 4미국인 한 명이 45채 보유… 외국인 소유주택 임대차 계약 급증
  5. 5만취해 80대 아버지 폭행해 살해 혐의 50대 긴급체포
  6. 6추경호 "전기요금 곧 인상… 한전 자회사 매각 등 자구책 제시"
  7. 7이재명 ‘입’만 바라본다…민주 당권주자들 정중동
  8. 8홍태용 당선인 "인구 유입 대책 세우는 일부터 추진"
  9. 9강제징용·위안부 해법 찾을까…尹 정부 외교 시험대
  10. 1026일 부울경 구름 많아 안개 유의...경남 폭염주의보
  1. 1이재명 ‘입’만 바라본다…민주 당권주자들 정중동
  2. 2강제징용·위안부 해법 찾을까…尹 정부 외교 시험대
  3. 3한·미·일 정상 4년9개월만에 한자리에
  4. 4이번엔 주52시간제 혼선, 야당 "국정난맥 도 넘어"
  5. 5박형준 "조금만 잘못하면 역전" 이준석 "2년 뒤 총선 역풍 예상"
  6. 6'윤석열-이준석 회동' 진실공방... 대통령실 "사실 아냐" 李 "내가 말 못해"
  7. 7민주, 법사위원장 넘긴다고 제안했지만 완전 정상화까지 더 걸릴 듯
  8. 8미끼·졸렬·지적질…이준석 vs 윤핵관 갈등 확산
  9. 9대통령실 “'이준석 대표와 회동' 보도 사실 아냐”
  10. 109대 부산시의회 전반기 의장에 안성민 추대
  1. 1고유가에 정유사 '호황'…"횡재세 도입" 목소리 커진다
  2. 2미국인 한 명이 45채 보유… 외국인 소유주택 임대차 계약 급증
  3. 3추경호 "전기요금 곧 인상… 한전 자회사 매각 등 자구책 제시"
  4. 4UN 해양 콘퍼런스에서 2030 세계 박람회 부산 유치전 전개
  5. 5먹거리 가격 고공행진에 4인 가구 식비 9.7% 급증
  6. 6부울경 낚시어선 142척 안전점검 받는다
  7. 7대통령과 엇박자 내고…정부 "92시간 근로는 극단적" 진화 급급
  8. 8한전·코레일 등 '부채 과다' 기관 고강도 관리한다
  9. 9전기요금 조정단가 27일 발표…추경호 "이번엔 올려야"
  10. 10부산 사미헌 갈비탕 휴가철 맛집 급부상…전국 2위는 전주 베테랑 칼국수
  1. 1[영상] 대기업 돈벌이 전락?…부산 요트경기장 재개발 ‘시끌’
  2. 2만취해 80대 아버지 폭행해 살해 혐의 50대 긴급체포
  3. 3홍태용 당선인 "인구 유입 대책 세우는 일부터 추진"
  4. 426일 부울경 구름 많아 안개 유의...경남 폭염주의보
  5. 5경남서 인구 제일 적은 의령군, 지방소멸 대응 칼 빼들었다
  6. 6창원 주력사업 자동차·기계 태국시장 진출 첫걸음
  7. 7사천 절경 도는 삼천포유람선 다시 뜬다
  8. 8부산 코로나 388명 신규 확진...사망자 없어
  9. 9코로나 여름 대유행 경고에 창원시 대비책 마련
  10. 10하윤수 부산교육감 취임도 전에 인사 잡음
  1. 1부산에서 3세 ‘삼관마’ 탄생…1600·1800·2000m 제패
  2. 2뒷심 약했던 롯데, 키움에 4-9로 패하며 루징 시리즈
  3. 3봄은 갔지만…‘한 여름밤의 꿈’ 다시 꾸는 롯데
  4. 4Mr.골프 <3> ‘손등’이 아닌 ‘손목’을 꺾어라
  5. 5타격감 물오른 한동희, 4월 만큼 뜨겁다
  6. 6‘황선우 맞수’ 포포비치, 49년 만에 자유형 100·200m 석권
  7. 7롯데 불펜 과부하 식혀줄 “장마야 반갑다”
  8. 8LIV로 건너간 PGA 선수들, US오픈 이어 디오픈도 출전
  9. 9임성재, 부상으로 트래블러스 기권
  10. 10KIA만 만나면 쩔쩔…거인 ‘호랑이 공포증’
우리은행
21대 국회 전반기 PK결산
경남·울산 의원 성적표
21대 국회 전반기 PK결산
부산 의원 성적표
  • 부산해양콘퍼런스
  • 낙동강 일러스트 공모전
  • 제21회 국제신문 전국사진공모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