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김예령 기자, 소속도 안 밝히고 날선 질문…정청래 “구체적 답변 원하면 구체적 질문 하라”

  • 국제신문
  • 최지수 기자 zsoo@kookje.co.kr
  •  |  입력 : 2019-01-10 15:58:38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김예령 경기방송 기자에게 일침을 했다.

   
JTBC 캡처
김예령 기자는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에서 질문 기회를 얻었지만 자신의 소속과 이름을 밝히지 않고 질문을 던졌다. 김 기자는 문 대통령에게 “경제 기조를 바꾸시지 않고 변화를 갖지 않으시려는 그런 이유에 대해서도 알고 싶다. 그 자신감은 어디서 나오는 것인지, 그 근거는 무엇인지 좀 단도직입적으로 여쭙겠다”고 말했다.

질문이 끝난 후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은 “경기방송의 김예령 기자”라고 소속을 대신 소개했다.

이에 대해 정 전 의원은 자신의 트위터에 “구체적인 답변을 원하면 구체적인 질문을 하라. 구체적인 질문을 하려면 구체적인 자료를 준비하고 공부하라. 뜬구름 잡는 이미지에 기반한 질문은 하지마라”고 비판했다.

이날 시인이자 문학평론가인 김정란 상지대 문화콘텐츠학과 명예교수도 김 기자의 태도를 지적했다. 김 명예교수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경기방송 김예령 기자가 박근혜 전 대통령 이후 한 번 더 가르쳐 준 진실, 무식하면 용감하다”고 강한 어조의 글을 남겼다. 최지수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산정치인의 말말말
부산정치인의 말말말-오거돈 부산시장
부산정치인의 말말말
부산정치인의 말말말-박인영 부산시의회 의장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