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경기방송 김예령 기자… ‘당찬 질문 vs 예의 어긋나’ 논란

  • 국제신문
  • 김준용 기자 jykim@kookje.co.kr
  •  |  입력 : 2019-01-10 14:15:51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경기방송 김예령 기자가 포털사이트 실시간검색어에 오르는 등 화제를 모으고 있다.

   
10일 김예령 기자는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에 참석해 “대통령님, 여론이 굉장히 냉랭하다는 걸 대통령께서 알고 계실 겁니다. 현실 경제가 굉장히 얼어붙어 있습니다. 국민들이 많이 힘들어하고 있습니다. 희망을 버린 건 아니지만 미래에 대한 불안감이 굉장합니다”라고 말했다. 김 기자는 이어 “경제기조 변화를 주지 않는 자신감이 어디서 나오는가”라는 질문을 던졌다.

인터넷 커뮤니티 등에서는 김 기자의 질문을 두고 난상 토론이 일어났다. 일부 네티즌들은 “권력의 눈치를 보지 않은 당찬 질문”이라고 평가했다. 일부는 “대통령에게 하는 질문인데, 너무 격식을 차리지 않은 질문”이라고 맞서고 있다.

한편, KBS 최경영 기자는 자신의 SNS를 통해 김 기자의 질문을 비판했다. 최 기자는 “무슨 정책인지도 질문에는 나오지 않고 무슨 경제가 어떻게 잘못됐다는 건지도 알 수 없고 그러니 인과관계는 당연히 나오지 않고 이미지로만 질문하는 방식이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최 기자는 “질문을 하고 싶다면 직접적이고 구체적으로 하세요”라며 “그렇게 말을 모호하게 시작하니까 결국 마지막 나오는 질문도 추상적이고 인상 비평만 하는 것 같은 이상한 질문이 되고 마는 것이다”라고 꼬집었다. 김준용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산정치인의 말말말
부산정치인의 말말말-오거돈 부산시장
부산정치인의 말말말
부산정치인의 말말말-박인영 부산시의회 의장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