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청와대 특감반, 유재수 비위 감찰’ 의혹 파장 확산

유재수 “제기된 의혹은 헛소문”…본지기자와 통화서 결백 주장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야당은 시에 부시장 해임 촉구

부산시 유재수 경제부시장이 금융위원회 재임 시절 청와대 특감반의 감찰을 받았다는 사실(국제신문 18일 자 6면 보도)이 알려지면서 파장이 확산되고 있다. 유 부시장은 결백을 주장했지만,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부산시당은 해임을 촉구했다. 특히 한국당 ‘청와대 특감반원 의혹 진상조사단’은 유 부시장 감찰에 대한 조사 가능성도 열어놨다.

유 부시장은 18일 국제신문과의 전화 통화에서 “고위 공직자로서 이런 일이 불거진 데 대해 시민과 시 공무원들께 송구할 뿐”이라며 “다만 저는 정말 부산을 위해 일했다. 제기된 의혹은 모두 근거 없는 헛소문이다. 비위는 물론 도덕적 흠결이 있다면 어떻게 시의 고위 공무원이 됐겠느냐”고 항변했다. 그러면서 “국회 정무위원회 수석전문위원이라고 하는데, 사실상 전문위원이고 이런 인사 조처에 상심도 컸는데 이를 두고 영전이라니 참 답답하다”며 “경제부시장은 가볍게 생각할 자리가 아니고 시민이 봤을 때 떳떳한 사람이어야 한다. 저는 문제가 있는 사람이 절대 아니다”고 덧붙였다.

부산시도 이날 입장 자료를 내고 “유 부시장은 금융위 근무 당시 첩보가 있어 감찰을 받은 바 있다”며 “비위는 전혀 없었고 품위 손상 수준의 경미한 사안으로 종결됐지만 근거 없는 첩보로 조직 내부의 혼란과 업무 차질을 우려해 타 부서 인사를 권유받고 (유 부시장이) 이를 수용해 조처됐다. 시는 이 같은 사정을 사전에 인지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지역 야권은 유 부시장을 정조준했다. 바른미래당 하태경 시당위원장은 이날 성명에서 “비위 공무원 경제부시장을 해임하고 문재인 정권은 ‘내로남불식 신적폐’를 그만 자행하라”고 요구했다. 한국당 부산시당도 “의혹이 사실이라면 유 부시장은 사죄하고 직에서 물러나야 마땅하다”고 주장했다.한국당 진상조사단 관계자는 “감찰을 제대로 하고, 상응하는 조치가 이뤄졌는지가 이번 진상조사의 또 하나의 포인트”라고 말해 유 부시장 건에 대한 조사 가능성을 시사했다.  박태우 송진영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산정치인의 말말말
부산정치인의 말말말-오거돈 부산시장
부산정치인의 말말말
부산정치인의 말말말-박인영 부산시의회 의장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