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여 “개인 일탈 덮기용”…야 “민간인 사찰이 본질”

김태우 수사관 의혹제기 공방

  • 국제신문
  • 박태우 기자
  •  |  입력 : 2018-12-18 20:01:37
  •  |  본지 5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한국당 조사단 꾸리고 국조 시사
- 민주당은 논란 확산 차단에 주력

여야는 18일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원 김태우 수사관의 잇따른 의혹 제기를 놓고 정면으로 맞붙었다. 더불어민주당은 우윤근 주러시아 대사와 관련한 의혹 제기 등은 개인의 일탈 행위를 덮기 위한 김 수사관의 허위 주장에서 비롯된 것이라며 논란 확산을 차단하는 데 주력했다. 반면 한국당은 국정조사 추진을 언급하며 공세 수위를 올렸다.
   
자유한국당 청와대 특별감찰반 정권 실세 사찰 보고 묵살 및 불법사찰 의혹 진상조사단 김도읍(가운데) 위원장이 18일 국회에서 열린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김 수사관을 겨냥해 “범법자가 개인 비리를 덮기 위해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있다. 자신의 비위 사실을 감추기 위해 희생양인 것처럼 교묘하게 언론 플레이를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특감반이 민간인을 사찰했다는 폭로도 청와대가 설명했듯 개인 차원의 일탈 행위거나 근거 없는 허위 주장”이라고 일축했다.
전날 김도읍(부산 북강서을) 의원을 단장으로 하는 진상조사단을 구성한 한국당은 이날은 국정조사 추진을 시사했다.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청와대 특별감찰반 의혹의 본질은 민간인 사찰”이라며 “청와대의 명백한 해명이 없고 진실을 밝히려는 노력이 없다면 국정조사를 요구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유의동 원내수석부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청와대가 스스로 특감반을 무력화했다. 특감반은 이제 민주당 애물단지로 전락했다”며 “이 문제를 논의할 운영위 소집 요구에 민주당은 응답하라”고 말했다. 박태우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산정치인의 말말말
부산정치인의 말말말-오거돈 부산시장
부산정치인의 말말말
부산정치인의 말말말-박인영 부산시의회 의장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